커피 한 잔

커피 한 잔 마시며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잠시 머물고 추억하며 즐거우시기 바랍니다. 브런치에 오셔도 제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onko

01 2021년 07월

01

책 이야기 매스커레이드 호텔

‘히가시노 게이고’의 장편소설 ‘매스커레이드 호텔’을 읽었다. 회사원, 가정주부, 그리고 고등학교 교사가 차례로 살해되는 의문의 살인 사건이 연이어 발생한다. 범인은 살해 현장에 수수께끼 같은 숫자 메시지를 남겨 놓는다. 경찰은 세 사건의 관련성을 발견하지는 못하지만 이 메시지를 근거로 동일범에 의한 연쇄살인이라 의심한다. 마침내 메시지를 해독하는 데 성공하여, 다음번 범행 장소는 야경으로 유명한 ‘코르테시아 도쿄’ 호텔이 될 것으로 추정한다. 경찰은 다음 살인을 막고 범인을 체포하기 위하여 이 호텔에 수사관들을 보내 벨보이, 하우스키퍼, 투숙객 등으로 위장하여 잠복한다. 형사 ‘닛타’는 프런트 직원으로 위장하고 진짜 호텔리어처럼 보이기 위해 호텔의 직원 ‘야마기시 나오미’의 지도를 받는다. 닛타는 호텔..

댓글 책 이야기 2021. 7. 1.

27 2021년 05월

27

책 이야기 죽여 마땅한 사람들

즐겨 듣는 EBS ‘윤고은의 북카페’에 나오는 작가 최민석의 소개로 ‘피터 스완슨’을 알게 되었다. 그가 소개한 책은 ‘302호에서는 303호 여자가 보인다’ (Her Every Fear)였는데, 아마존에서 스완슨의 책을 찾아보니 ‘죽여 마땅한 사람들’ (The Kind Worth Killing)의 평이 더 좋았다. 그래서 이 책을 먼저 읽게 되었다. 책은 3부로 나누어져 있다. 1부는 공항에서 우연히 만난 두 남녀가 서로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털어놓는 것으로 시작한다. 혼자 비행기 여행을 하다 보면 일행 없이 옆자리에 앉은 사람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게 되고, 두 번 다시 보지 않을 사람이라는 생각에 가족이나 친구에게는 하지 않을 말을 하는 경우도 생긴다. 사업으로 크게 성공하여 많은 돈을 번 ‘테드’..

댓글 책 이야기 2021. 5.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