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 잔

커피 한 잔 마시며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잠시 머물고 추억하며 즐거우시기 바랍니다. 브런치에 오셔도 제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onko

22 2021년 04월

22

책 이야기 하루키의 새책

하루키의 책은 LP와 워크맨 세대인 나의 아날로그적 감성을 자극하곤 한다. 베이비붐 세대인 그의 소설에는 60년대가 자주 등장한다. 그래서 그의 소설을 읽으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하는 기분이 든다. 오랫동안 잊고 지내던 감각이 살아나고, 20대로 돌아간 착각에 빠지기도 한다. 하루키가 오랜만에 새 책을 냈다. 그의 신간 소설집 ‘일인칭 단수’(First Person Singular)를 영어판으로 읽었다. 돌베개에 – 대학생인 ‘나’는 같이 아르바이트를 하던 여자와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 좋아하는 사람이 있던 그녀는 절정에 이르는 순간 다른 남자의 이름을 부르겠다고 하고, 그녀가 소리 지를 것을 염려한 나는 그녀의 입에 타월을 물려준다. 그녀는 이빨 자국이 남을 만큼 세게 타월을 물고 그 남자..

댓글 책 이야기 2021. 4. 22.

18 2021년 04월

18

미국 이야기 백구의 혈투

굳이 LA 다저스나 샌디에고 파드레스 팬이 아니라도 MLB 야구팬이라면 어제 (4/16) 시작해서 오늘 (4/17) 새벽에 끝난 다저스와 파드레스의 시즌 맞대결 1차전은 놓쳤다면 하이라이트라도 찾아보아야 할 게임이다. 내셔널리그 서부조에 함께 들어있는 다저스와 파드레스는 명실상부 메이저리그 최강팀들이다. 월드시리즈 7회 우승, 디비전 우승 19회의 강호 다저스에 눌려 지내던 파드레스는 지난 2년 동안 ‘마차도’를 비롯 ‘호스머,’ ‘타티스 주니어,’ ‘블레이크 스넬,’ 등을 영입하며 강호의 면모를 갖추었다. 메이저리그의 플레이 오프는 동부, 중부, 서부, 3개 조의 우승팀이 진출하고, 남어지 팀들 중에서 성적이 좋은 2팀이 단판 승부를 벌려 올라가는 방식이다. 같은 조에 속한 다저스와 샌디에고의 경우는 ..

31 2021년 01월

31

26 2020년 10월

26

일상에서 월드시리즈 4차전

야구를 이기려면 안타와 홈런으로 득점을 해야 하지만 아무리 많은 점수를 올려도 27 아웃을 기록하지 못하면 이길 수 없다. 시간제한이 없기 때문에 축구처럼 이기고 있는 팀이 바닥에 눕거나, 공을 멀리 밖으로 차 내며 시간 지연을 해보아야 아무 소용이 없다. 26 아웃을 잘 잡아 놓고도 9회 마지막 아웃을 잡지 못하면 승부가 역전될 수 있는 것이 야구다. 야구 전문가들은 3,4,5차전은 다저스가 다소 유리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었다. 탬파베이로서는 4차전을 지면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막판에 몰리게 되니 질 수 없는 한 판. 다저스는 6명, 탬파베이는 7명의 투수를 투입하며 총력전을 펼쳤다. 2회를 제외하고는 남어지 8회 동안은 양쪽 모두, 또는 둘 중 하나가 득점을 하며 업치락 뒤치락하는, 야구팬에게는..

댓글 일상에서 2020. 10. 26.

25 2020년 10월

25

일상에서 월드시리즈 3차전

하루 쉬고 벌어진 3차전은 야구에서 투수가 차지하는 비중과 선취득점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게임이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먼저 득점하는 팀의 승률이 68.9% 라고 한다. 선발투수 뷸러는 커쇼의 뒤를 잇는 다저스의 에이스임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었다. 6회를 던지며 3안타, 1 실점, 삼진 10개를 잡았다. 신인 윌 스미스에게 밀려 한때 선발 포수의 자리를 내어주었던 오스틴 반스는 공을 스트라이크 존으로 끌어들여 받아내는 능력과 탄탄한 수비력으로 돌아왔다. 커쇼의 전담포수이며 이제는 뷸러의 공도 받는다. 그는 4회에 멋진 1루수 쪽으로 가는 희생번트로 추가 타점을 올렸고, 6회 다음 타석에서는 홈런을 쳐, 월드시리즈 한 경기에서 번트와 홈런을 친 두 번째 선수가 되었다. 세이브 상황이 아닌데도 9회에 등판한 ..

댓글 일상에서 2020. 10. 25.

23 2020년 10월

23

일상에서 월드시리즈 2차전

다저스는 2차전을 구원투수들이 줄지어 등판하는 불펜 데이로 잡고 있어 다소 힘든 경기가 될 것은 예상하고 있었다. 염려했던 대로 선발 등판한 곤솔린을 시작으로, 곤잘레스, 메이 등, 신인 투수 3인방이 5 실점하며 무너졌다. 기대를 모았던 곤솔린과 메이는 정규시즌에는 나름 한몫들을 했었는데, 플레이오프에서는 계속 부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지 않고, 마에다까지 트레이드한 것은 이들 신인 투수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플레이오프의 긴장감과 스트레스를 감당하기에는 아직 미숙한 그들이다. 야구에는 기록으로 남는 플레이와 기록으로는 남지 않지만 경기의 흐름과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 장면들이 있다. 4회 초 탬파베이의 공격 때, 투수 메이는 2루수 쪽으로 가는 병살타를 유도하는 데 성공했다...

댓글 일상에서 2020. 10. 23.

08 2020년 07월

08

칼럼 모음 추억 만들기

“호랑이는 죽어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 이름을 남긴다” 고 했다. 사람이 죽으며 가지고 가는 것은 무엇인가. 죽으면서 가지고 갈 수 있는 물건은 아무것도 없다. 호랑이도 죽으면 맨손으로 가고, 사람도 죽으면 맨손으로 간다. 호랑이야 살아서도 집 한 칸 없이 산에서 풀 베개 하며 살았으니 가지고 갈 것이 없는 것이 당연하지만, 사람은 온갖 명예와 재물을 쌓아놓고 하나도 가지고 갈 수 없다니 얼마나 허망한 일인가. 물질은 세상의 것이니 세상을 떠날 때 다 두고 가야 하지만, 딱 한 가지 가지고 갈 수 있는 것이 있다. 그건 우리가 세상을 살며 보고 느끼고 경험했던 추억이다. 이것만은 죽음조차도 우리에게서 빼앗아 갈 수 없다. 막내아들이 얼마 전 아빠가 되었다. 풋내기 엄마와 아빠는 아마도 자주 그 아이..

댓글 칼럼 모음 2020.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