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 잔

커피 한 잔 마시며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잠시 머물고 추억하며 즐거우시기 바랍니다. 브런치에 오셔도 제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onko

10 2021년 04월

10

책 이야기 종이 여자

장르소설을 쓰는 작가의 작품을 여러 편 읽다 보면 그 작가만의 공식이 보이기 시작한다. 내가 파악한 ‘기윰 뮈소’의 이야기 전개는 대충 다음과 같다. 그의 소설은 엉뚱하게 시작해서 차츰 궤적을 찾아간다. 이야기에는 최소한 3-4그룹의 인물들이 등장한다. 남녀 주인공이 있고, 그들의 절친들로(대개는 남자와 여자) 이루어진 조연들이 있으며, 이야기 전개의 필요에 따라 조금은 격이 낮은 다수의 그룹이 등장한다. 같은 시각, 또는 전혀 다른 시간대에 이들을 등장시켜 이야기를 전개한다. 이야기는 시도 때도 없이 시공을 초월한다. 주인공들은 대개 불우하게 자랐다. 편부모 가정, 가정 폭력, 약물이나 알코올 중독, 가난, 우범지역 등이 등장한다. 우리의 주인공은 그런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잘 자라 성공한..

댓글 책 이야기 2021. 4. 10.

05 2021년 03월

05

책 이야기 사랑 이야기

‘노멀 피플’(Normal People) 은 아일랜드 작가 ‘샐리 루니’의 두 번째 작품이며, 3대 문학상인 맨부커상 후보작으로도 올랐던 베스트셀러다. 2011 - 2015년 사이, 주인공 ‘코넬’과 ‘메리앤’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젊은이들의 사랑이야기다. 부잣집 딸인 메리앤은 학교에서 외톨이다. 아이들은 공부도 잘하는 그녀를 오만하다고 생각하며 싫어한다. 그녀의 참모습을 아는 사람은 코넬뿐이다. 코넬의 어머니는 메리앤의 저택에서 청소와 빨래를 하는 가사 도우미다. 둘은 오후를 함께 보내는 사이가 되지만, 코넬은 친구들의 시선을 피해 두 사람의 관계를 비밀로 한다. 그는 졸업 무도회 파트너로 다른 여자아이를 선택한다. 소식을 들은 메리앤은 충격과 상처를 받고 학교를 자퇴한다. 대학생이 된 두 사람은 우연히..

댓글 책 이야기 2021. 3. 5.

09 2021년 01월

09

책 이야기 센트럴 파크

‘기욤 뮈소’ 소설 ‘센트럴 파크’는 서스펜스 넘치는 범죄 스릴러로 시작하여 마지막 장에서 연애소설로 변하는 책이다. 프랑스인 여형사인 주인공 ‘알리스’는 친구들과 술을 먹은 다음날, 낯선 공원에서 눈을 뜬다. 옷소매에는 피가 묻어있고, 곁에 있는 낯선 남자 ‘가브리엘’과 함께 수갑을 차고 있다. 남자는 지난밤에 아일랜드에서 술을 먹었다고 하는데, 그들이 눈을 뜬 곳은 뉴욕의 센트럴 파크다. 같은 배를 타게 된 둘은 얽혀 있는 수수께끼를 풀어가기 시작한다. 알리스는 동료 형사 ‘세이무르’에게 전화해, 지난밤 파리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봐 달라고 부탁한다. 과거 알리스는 혼자 사는 젊은 여성을 나일론 스타킹으로 살해하는 연쇄 살인범 수사를 맡았지만 검거에 실패한다. 수사팀에서 배제된 후, 혼자 은밀히..

댓글 책 이야기 2021. 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