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 잔

커피 한 잔 마시며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잠시 머물고 추억하며 즐거우시기 바랍니다. 브런치에 오셔도 제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onko

03 2021년 03월

03

25 2021년 02월

25

영화 이야기 퍼펙트 케어

3일 전 개봉한 넷플릭스 영화 ‘퍼펙트 케어’(I Care a Lot)를 보았다. 은퇴한 노인들의 건강과 재산을 관리하는 회사의 CEO 인 ‘말라 그레이슨’은 실은 탐욕스러운 사기꾼이다. 그녀는 혼자 살거나 또는 자녀들과 소원하게 지내는 노인들을 찾아 무능한 판사로부터 그들의 법정 지정 후견인이 된 후 재산을 빼돌린다. 표적이 된 노인은 요양원으로 보내고, 집과 가구 등을 경매로 처분하여 요양원의 비싼 비용과 자신의 수수료를 챙겨 탈탈 터는 것이 이들의 주업이다. 그녀의 동업자는 노인의 건강을 돌보는 의사와 요양원이다. 어느 날 평소 거래하던 의사로부터 연락을 받고 혼자 사는 돈 많은 노인 ‘제니퍼 피터슨’을 표적으로 삼게 된다. 건강상 아무 문제가 없는 제니퍼가 혼자 있으면 위험하다는 의사의 소견서 한..

23 2021년 02월

23

영화 이야기 떠돌이 인생

소비를 미덕으로 삼는 자본주의 사회 미국에서 은퇴한 노인들이 받을 있는 국민연금은 소셜 시큐리티다. 공무원이나 교사들은 별도의 연금이 있고, 회사에 따라서 개인연금인 401K를 주기도 하지만, 저임금 노동자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이야기다. 65세에 은퇴하며 받는 국민연금의 평균치는 월 $1,321인데, 조기 은퇴를 해서 미리 받게 되면 그 액수가 줄어들어 $1,130를 받는다고 한다. 영화 ‘노마드랜드’(Nomadland)는 경기침체와 불황에 직장을 잃고 집 없이 떠돌이 생활을 하는 노동자들을 취재한 동명의 논픽션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다. 은퇴 나이의 주인공 ‘펀’(프랜시스 맥도먼드)은 오랜 세월 남편과 함께 일했던 네바다의 광산이 문을 닫으며 실업자가 된다. 남편은 얼마 전 죽었고, 모아 둔 돈도 없는..

03 2021년 02월

03

18 2020년 10월

18

미국 이야기 미국 공무원 생활 31년

내가 미국에서 공무원이 된 것은 주 정부 교통국의 공무원이었던 어떤 교우 때문이다. 그는 우연한 기회에 내게 공무원을 하면 좋을 것이라는 충고를 해 주었다. 나는 그때 낮에는 부동산 사무실에서 일을 하며 밤에는 대학에 다니고 있었다. 때마침 불어닥친 불경기 때문에 한 달에 두 번 받는 봉급이 며칠씩 늦어지고 있어 미래에 대하여 다소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다. 미국에는 50개 주가 있고, 주마다 시와 군이 있기 때문에 다양한 공무원직이 있다. 연방 공무원이 되려면 시민권이 있어야 하지만 주 또는 지방정부의 공무원은 영주권자도 가능하다. 나는 그때 영주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주 정부 공무원에 지원할 수 있었다. 캘리포니아 주 공무원의 경우, 각 부처가 필요에 따라 수시로 시험이 있고, 채용도 수시로 한다...

댓글 미국 이야기 2020. 10. 18.

06 2020년 07월

06

칼럼 모음 노후대책

성당 친구들과 저녁을 먹으며 있었던 일이다. 식사를 마친 후, 술자리는 자연스럽게 남자는 남자들끼리, 여자는 여자들끼리 모여 앉아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다. 모임의 화제는 연령대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다. 20대에는 ‘사랑이 어떻고,’ ‘인생이 어떻다’는 화두를 들고 살다가, 30 대에는 어떻게 하면 돈을 더 많이 벌 수 있는가를 화제로 삼았고, 40 대에는 사춘기 자녀 문제로 고심했고, 이제는 은퇴와 건강을 이야기한다. 그날의 화제는 은퇴와 노후대책 이야기였다. 50 대 중반의 Y는 지금 가지고 있는 생명보험이 60세가 되면 끝이 나는데 아내와 아이들을 위해 그때 다시 생명보험을 들어야 할까 보다고 했다. 난 그에게 아이들도 다 컸는데 무엇 때문에 60에 새로 생명보험을 들려하느냐며 만류했다. ..

댓글 칼럼 모음 2020. 7.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