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가 꿈꾸는 세상

결코 마음이 가난하지는 않은,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가 즐겁게 세상을 거닌다.

[여행2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댓글 2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2019. 11. 5.

[여행2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Apartments on-Uborevicha, 블라디보스토크 -



내가 느낀 낯선 장소에서의 안정감은

거부당하지 않고 받아들여질때 비로소 찾아온다.


내가 눈을 떳을 때

주변은 여전히 어둠이 감싸고 있었다.


동이 트기 전에 숙소를 벗어나

블라디보스토크를 느껴보기 위해 무작정 걷기 시작했다.



- S-56 잠수함 박물관 -

- 첸트랄니 쇼핑몰 -

- 해양공원 -

- 아르바트 거리 -



인적이라고 전혀 볼 수 없었다.


간혹 도로를 쌩~ 하고 달리는

차량만이 그 존재를 들러낼 뿐이다.


기분좋은 어두움, 기분좋은 시원함, 적당하게 불 밝힌 조명

새벽시간에 나에게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이 순간이 좋다.


'위험하지 않아??'

누군가는 말한다.


내가 우범지대에 가지 않는 한

이곳은 절대로 위험하지 않다.


여기도 다 사람사는 동네다.


옳은 답을 얻고 싶다면

먼저 옳은 질문을 해야 하지 않을까??



- 막심 택시어플 -


- 구글지도 -

- 막심택시 -



긴 수면은 어제의 피곤함을 보상 받을 정도로

우리에게 새로운 활력과 기분을 향상시켜주는 것 같다.


우리는 어디론가 떠나야 할 것 같은 기분에 사로잡힌다.


머리의 고민으로 부터 해방시켜라.

그러면 행복에 이르는 길이 될 것이다.


토비진곶(일명 북한섬)이 있는

루스키섬 트래킹을 하기 위해 막심택시를 탔다.



- 트래킹 시작 -

- 뱌틀린곶(Мыс Вятлина) -

- 인증사진 -



막심택시를 타면 토비진곶 인근

본격적인 트래킹이 시작되는 카르핀스키만까지 갈 수 있다.


하지만, 트래킹을 좋아하는 우리는

큰 도로에서 하차한 후 비포장 도로를 걸었다.


너무 편안하게 이동하기만 하면

여행은 나중에 할 말과 쓸 말이 별로 없을 것이다.


트랭킹을 시작하고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뱌틀린곶은

드넓은 바다가 한눈에 펼쳐지는 환상적인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 안내지도 -

- 비포장 도로와 숲길 -

- 카르핀스키만 -



안내지도가 있지만

그 정보의 정확성은 많이 떨어진다.


비포장 도로를 지나가는

투어차량, 막심택시, 자가용 등이

흙먼지를 일으키고 있다.


비포장 도로를 벗어나 숲길에 들어선다.


숲만 보면 우리나라 여느 산과 비슷한 모습이다.

참나무류가 많고 하층식생도 우리나라 식생과 비슷하다.


말 그대로 여유롭게 걸었다.

걷다보니 어느새 카르핀스키만에 도착했다.








- 루스키섬 트래킹 -



루스키섬은 원래 군사요새였다.


미소 냉전이 끝난 후

다시 자연으로 돌아온 초원 해안길이다.


외형만 덩그러니 남은 벙커들이

웃자란 수풀 사이로 간혹 눈에 띈다.


지금은 자연 그대로 방치된 원시의 섬이 되었다.


좁은 해안 절벽의 오솔길과

코발트빛 바다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 북한섬 -



북한 땅을 꼭 닮은

부속 섬인 '북한섬'이 저 멀리 조망된다.


한반도의 북한지역과 꼭 닮은 섬이다.


트래킹 코스는 갯바위를 건너

북한섬으로 올라가게 되어 있다.


지금, 우리는 월북을 하는 것인가??







- 북한섬 십자가 -



북한섬 끝 언덕위에는

대형 십자가가 동해바다를 바라보며 외롭게 서 있다.


십자가에는 어떠한 표시도 없다.


보기에 그냥 같은 길도

무수히 다른 방식으로 걸을 수 있다.


무엇을 위해 걷는지가 아니라

어떻게 걷는지가 중요하다.







- 북한섬 끝 바다 -



십자가 언덕을 돌아 바닷가로 내려갔다.


물 맑은 바닷가에 쉬면서

차가운 바닷물로 열이 나는 발을 식혔다.


이곳이 루스키섬 트래킹의 종착점이다.

다른 루트를 통해 원점회귀를 했다.


입안에는 말이 적고

마음에는 걱정이 적고

뱃속에는 밥이 적어야 한다.


단순하게 생활해야만

자연을 대하는 우리의 상상력이 풍부해 진다.




- 자가용 -



'무의미한 것들이 모여

의미 있는 무언가가 된다.'


루스키섬 트래킹을 마치고

블라디보스토크 시내로 자가용을 타고 왔다.


친절한 젊은 러시아 사람이

아무 댓가도 바라지 않고 우리를 태워다 줬다.


스빠시바!(감사해요)



- 피자알리오(Pizzaiolo) -



루스키섬(일명 북한섬) 트래킹을 다녀온 후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서 피자알리오(Pizzaiolo)에 왔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전통 이탈리아 피자를 맛 보게 되다니 기대가 된다.


우리는 피자가 나오기전에

시원한 수제맥주로 칼칼해진 목을 개운하게 만들었다.



[블라디보스토크맛집]피자알리오(Pizzaiolo) - 피자, 수제맥주



우리는 치즈피자와 마가렛피자를 주문했다.


단순한 토핑이지만 영양가도 좋고 몸에도 좋고

향기롭고 맛있는 이탈리아 피자이다.


여행중에 맥주를 마시며

간단히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다.



- 카마로바 시장 -

- 킹크랩(1,800루블/1kg) -

- 소소한 테라스 파티 -



어제는 곰새우

오늘은 킹크랩


킹크랩, 과일 등을 사기 위해 

우리는 카마로바 시장으로 향했다.


오늘도 어김없이 소소한 테라스 파티가 열렸다.

삶의 의미는 찾아다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만드는 것이다. 


The world seen in the wind trembles like the wind.

바람속에서 바라보는 세상은 바람처럼 떨린다.


오늘은 여기까지.... 굿 나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