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헥사돔 텐트치기

댓글 17

MTB등산여행

2008. 4. 17.

출근길에 날이 너무 좋아 동네체육공원에서 텐트를 쳐보고 출근했습니다. [2008 4 17 목요일 한국의산천]

 

저렴한 가격에 구입했습니다. 이번주 토요일 산행에 앞서 생김새가 궁금하여 출근길에 한적한 체육공원에서 설치를 해보았습니다. 

저는 호기심 많고 궁금한것은 못참그던요.

텐트치는 시간은 약 10분 소요

부피도 작고 무게도 가벼워서 종주 산행시 비박용이나 식당텐트로 사용하기 적합합니다.

 

조령산에서 친 헥사돔 풍경보기 클릭 >>> http://blog.daum.net/koreasan/14478357

 

▲ 출근 길에 날이 너무 좋아서 얼마전 구입한 텐트를 쳐보기로 작정. 체육공원으로 갔습니다 ⓒ 2008 한국의산천

▲ 텐트 전체 길이 37cm ⓒ 2008 한국의산천 

▲ 설치하는데 약 10분 소요 ⓒ 2008 한국의산천 

펙을 4개 박고 텐트 가운데 폴을 세우고 나머지 두개를 박았습니다.

▲ 텐트 설치ⓒ 2008 한국의산천 

▲ 옆모습ⓒ 2008 한국의산천  

▲ 전면 모습 (뒤에도 문이 있습니다. 바닥은 없습니다. 바닥은 별도 구매가능하네요)ⓒ 2008 한국의산천

4인용이나 여유롭게 성인 3명이 배낭과 기타장비를 넣고 잠자기 알맞습니다.   

▲ 측면모습 ⓒ 2008 한국의산천

▲ 실내에서 바라 본 풍경 ⓒ 2008 한국의산천 

▲ 우산살처럼 펴진 천정 ⓒ 2008 한국의산천   

▲ 설치모습 ⓒ 2008 한국의산천 

▲ 바깥풍경 ⓒ 2008 한국의산천 


▲ 측면모습 ⓒ 2008 한국의산천

 

아득히 솟아오른 저 산정에 구름도 못다오른 저 산정에.

사랑하는 정 미워하는 정 속세에 묻어두고 오르세.

저 산은 우리 마음 산사람 높고 깊은 큰 뜻을.

저 산은 우리 고향 메아리 소리 되어 울리네.

사랑하는 정 미워하는 정 속세에 묻어두고 오르세.


▲ 전체장비 텐트무게 1.2kg.  두랄류민 폴 450g ⓒ 2008 한국의산천 

폴(Pole)은 배낭 옆에 꽂고 텐트를 뭉치면 축구공보다 작기에 배낭 속에 그냥 넣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