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바람의 노래] 누나야 임지훈

댓글 21

문화문학음악

2008. 5. 15.

바람의 노래 2곡 연속 듣기

24746[ 누나야( 임지훈), 그리움 (이동원) ] 

 

소설가 이외수는 말했다.

임지훈의 목소리야 말로 포유동물만이 가질수 있는 가장 슬픈 목소리이자 절실한 그리움이 실린 序情詩라고...

 

누나야 (작사·작곡 김창완 노래 임지훈)

 

눈물 흘리지마 작은 골목 귀퉁이 꿈을 잊었다고

눈물 흘리지마 구름처럼 스쳐간  허무한것을

뭐라 말하지마 그눈빛이 꺼질듯 내게 속삭이네

뭐라 말하지마 하늘저편 노을이 걸릴때까지

슬퍼도 울지못하는 민들레 꽃위에 햇살 가득한데

보아도 보이지 않고 잡아도 잡히지 않네 어디있니 누나야

 

젖은 노래처럼 너의 작은가슴에 비가 내린다고

언젠가 말했지 하염없이 걷고만 싶어 진다고

나를 부르지마 돌아서는 모습엔 슬픔뿐인 것을

나를 부르지마 스쳐가는 바람이 내모습인걸

하늘가 저편 맴도는 새들의 날개짓만 공허한데

들어도 들리지 않고 찾아도 찾을수 없네 어디있니 누나야

 

ⓒ 2008 한국의산천   

ⓒ 2008 한국의산천    

ⓒ 2008 한국의산천    

ⓒ 2008 한국의산천    

ⓒ 2008 한국의산천    

ⓒ 2008 한국의산천    

ⓒ 2008 한국의산천

ⓒ 2008 한국의산천  

 ⓒ 2008 한국의산천

ⓒ 2008 한국의산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