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해남 땅끝 라이딩 도착 2

댓글 6

MTB등산여행

2010. 9. 21.

해남 땅끝 도착 2

 

 

▲ 브라보님 ⓒ 2010 한국의산천

 ▲ 관동인님 ⓒ 2010 한국의산천

▲ 유관장님 ⓒ 2010 한국의산천 

▲ 초이님 ⓒ 2010 한국의산천

▲ 참교육님 ⓒ 2010 한국의산천 

▲ 한국의산천 ⓒ 2010 한국의산천

누구나 이길을 오갈 수 있었다면 나는 이 길을 가지 않았을 것이다.   

심야 우등고속을 타고 새벽 2시 집에 돌아오니 살이 빠지고 얼굴이 너무 탓다고 난리가 아니다. 체중이 3kg 줄었다. 심한 탈수현상으로 구토증상이 났다. 그래도 나는 또 다른곳으로의 여행을 꿈꾸고 있다.

 

▲ 초이님 ⓒ 2010 한국의산천 

▲ 한국의산천 & 초이님 ⓒ 2010 한국의산천

▲ 윤 일님 ⓒ 2010 한국의산천 

▲ 한국의산천 ⓒ 2010 한국의산천 

▲ 초이님 ⓒ 2010 한국의산천

 

 ▲ 한국의산천 & 브라보님 ⓒ 2010 한국의산천

 ▲ 한국의산천, 브라보, 윤 일님 ⓒ 2010 한국의산천

▲ 한국의산천, 초이님, 브라보, 윤 일님 ⓒ 2010 한국의산천 

 ▲ 땅끝 마을에서의 식사하기 ⓒ 2010 한국의산천

 

 

  

▲ 해남 라이딩에 자청하여 따라 오신 초이님 ⓒ 2010 한국의산천  

챌린지팀의 해남 땅끝 라이딩 공지를 올렸을 때 참석하시겠다고 주저없이 과감하게 출사표를 던지신 초이님. 혹시나 안되면 중간에서 버스를 이용한 귀가 조치를 생각하며 참석을 시켰지만 그것은 기우였고 착각이었다. 대단한 체력과 실력에 참석한 남자들은 모두 혀를 내두르며 찍소리 못하고 그저 헉헉 거리며 따라 가야만 했다.     

 

28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