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챌린지팀 송년라이딩 2

댓글 4

MTB등산여행

2010. 12. 5.

챌린지팀 송년라이딩 2 [2010년 12월 5일 일요일 송년라이딩 (한강~ 하늘공원~노을공원) 참석자 5명]

한해가 저문다 그래도 우리는 오늘도 자징구타고 높은 산을 오르고 너른 들판을 달린다.

지구는 둥그니까 자징구를 타고 앞으로 앞으로 나가면 온 세상의 형아 누님 그리고 친구와 동생들 모두 모두 만나보겠네

 

챌린지팀 여러분!!! 

한해동안 열심히 자신들의 맡은일에 충실하며 틈틈히 자연을 벗삼아 함께 달렸습니다. 거의 매주 산길 임도를 달리고 태양이 작열하는 한여름 잠실에서 미시령을 넘어 속초까지 라이딩과 여의도에서 500km 를 달려 우리나라 육지의 최남단 해남 땅끝까지 밤새워 달리던 추억들이 주마등처럼 스치며 생각이 납니다.

제가 그간 미흡한 점도 많았지만 제가 세운 계획에 따라 묵묵히 함께 달려주신 여러분께 깊은 감사말씀 드립니다.  

모쪼록 다사다난했던 올 한해도 아무런 사고없이 안전하게 잘 달린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내년의 1월 제주도 일주 라이딩을 계획하며 알찬 년말 맞으십시요

브라보님, 행복한도전님, 윤 일님, 유관장님,참교육님, 박사장님 그리고 그외의 여러분님 감사합니다

 

한국의산천 우관동 拜上-   

 

추신

챌린지팀 송년의 밤은 12월 20일 월요일 저녁 7시 부부동반으로 발산동에서 개최합니다 ( 추후연락드립니다)  

 

▲ 하늘공원에 올랐습니다. 다시 노을 공원으로 고고씽 ⓒ 2010 한국의산천 

▲  하늘공원에서 유관장님과 참교육님 ⓒ 2010 한국의산천  

▲ 노을공원을 향하여 힘차게 업힐 ⓒ 2010 한국의산천   

 

▲  참교육님 ⓒ 2010 한국의산천   

▲  저 한국의산천입니다 ⓒ 2010 한국의산천   

▲  브라보님 ⓒ 2010 한국의산천   

 

 

▲ 유유히 한강을 떠가는 요트  ⓒ 2010 한국의산천   

 

 

 

▲ 주막 앞에 애마를 잘 묶어 놓고 한잔하러갔습니다 ⓒ 2010 한국의산천   

▲  유관장님 ⓒ 2010 한국의산천   

▲  참교육님 ⓒ 2010 한국의산천   

▲ 박사장님  ⓒ 2010 한국의산천   

 ▲ 브라보님  ⓒ 2010 한국의산천  

 ▲ 한국의산천  ⓒ 2010 한국의산천  

 

 ▲ 모두 같이 시원하게 한잔 ⓒ 2010 한국의산천  

 ▲ 안전라이딩을 위하여 건배  ⓒ 2010 한국의산천  

 ▲  가볍게 갈증을 풀고 귀가하기 ⓒ 2010 한국의산천  

▲ 붉게 떨어지는 석양. 한강의 노을은 아름답습니다 ⓒ 2010 한국의산천

서서히 한해가 저물어 가는 지금. 장려한 저녁 노을을 보며 엄숙해지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을까?    

28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