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한치령의 가을

댓글 8

MTB등산여행

2014. 10. 12.

한치령을 넘으며 [ 2014 · 10 · 12 · 하늘색 파란 일요일 ]

 

백양리와 가정리

산길 굽이 굽이 돌아가는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 하지만 사람과 사람사이에 마음이 가깝다면 두 마을의 거리는 고작 한치라는 한 / 치 / 령 /

※ 예전에 표준척도의 제도를 만들 때 손가락 굵기를 기준하여 그것을 한 치, 열 손가락을 나란히 편 너비를 한 자로 하였다고 전한다.

 

한치령을 넘어서 춘천호반으로 >>> http://blog.daum.net/koreasan/15606062 

 

 

▲ 한치령에서 ⓒ 2014 한국의산천

 

백양리와 가정리 두 마을을 이어주는 고개 한치령 (한치고개)

  눈을 어디로 두던 시퍼런 산을 피할 수 없는 백양리와 가정리. 한치령 옛길은 춘천의 두 오지마을을 잇는 좁은길의 정상 고개이다.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12km).

하지만 한 마을처럼 사이좋게 살았던 두 마을사람들은 그 거리를 고작 ‘한 치’로밖에 여기지 않았고, 한치령이라는 이름은 거기서 유래됐다고 마을사람들은 믿고 있다.

그 유래가 맞는지 틀리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마음만 가깝다면 삼십 리도 한 치가 될 수 있다는 것, 우리가 믿어야 할 건 그것이기 때문이다.

 

▲ 소양강 처녀와 함께 ⓒ 2014 한국의산천

왼쪽부터 강화도령님 / 맑은샘님 / 미키엘님 / 흰구름님 / 한국의산천 -5명

 

▲ 춘천에는 닭갈비만 있는것은 아니다 ⓒ 2014 한국의산천

넉넉한 인심과 도툼한 살코기의 맛있는 음식이 있는 하 / 얀 / 마 / 을 /

 

▲ 춘천시내의 숨겨진 맛집 하얀마을에서 ⓒ 2014 한국의산천

춘천시내 퇴계성당 옆에 자리한 그 유명한 하얀마을 식당에서 사장님과 함께

 

 

▲ 굴봉산역 도착. 맑은샘님과 함께 ⓒ 2014 한국의산천

아침에 7호선 첫차 5시 35분차를 타고 왔는데 내 손목시계는 현재 오전 8시 35분을 가르키고 있다. 이제 경강역쪽으로 아침식사를 하러 역방향으로 이동합니다  

 

▲ 굴봉산역에 내리니 기온이 낮고 추웠다 ⓒ 2014 한국의산천

이제 부터는 긴 장갑과 바람막이외에 보온의류도 준비를 해야할듯 ...

 

 

 

 

 

 

 

 

한치령 (한치고개)

눈을 어디로 두던 시퍼런 산을 피할 수 없는 백양리와 가정리. 한치령 옛길은 춘천의 두 오지마을을 잇는 좁은길의 정상 고개이다.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 하지만 한 마을처럼 사이좋게 살았던 두 마을사람들은 그 거리를 고작 ‘한 치’로밖에 여기지 않았고, 한치령이라는 이름은 거기서 유래됐다고 마을사람들은 믿고 있다. 그 유래가 맞는지 틀리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마음만 가깝다면 삼십 리도 한 치가 될 수 있다는 것, 우리가 믿어야 할 건 그것이기 때문이다.

 

 

 

 

 

 

 

 

 

 

 

 

 

 

▲ 한치령 정상 표석 ⓒ 2014 한국의산천

한치령 정상 표석에는 72년 11월 10일(**부대)라고 쓰여있다. 엄밀히 말해 지금 현재의 길은 옛길이 아니라 저 때 군부대에서 닦은 군사도로이다.

진짜 옛길은 숲에 가려져 사라진지 이미 오래지만 그래도 낙엽이 모두 떨어지고 난 뒤면, 아직도 희미한 옛 소로길의 흔적이 보인다.

 

 

 

 

 

 

 

 

 

 

 

 

 

 

 

29403

 

한치령을 넘어서 춘천호반으로 >>> http://blog.daum.net/koreasan/15606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