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관곡지 수채화

댓글 5

MTB등산여행

2015. 7. 12.

7월 12일 일요일

밤새 그리고 아침에도 쉬지 않고 비가 내리네

아직도...

 

장마로 인하여 별 다른 약속없이 늦잠을 자다가 9시에 일어나 아침 식사 후 관곡지를 향해 차를 몰았다

바람이 세차게 불고 비가 많이 내리네

거북이 등짝 무늬처럼 갈라지 논바닥도 이번 비에 모두 해갈이 되었으면 좋겠다

비야 내려아

비야 더욱 더 세차게 내려라

 

▲ 관곡지는 매우 작은... 집안에 있는 연못 ⓒ 2015 한국의산천  

 

▲ 관곡지에 서있는 연지사적비 ⓒ 2015 한국의산천

요기가 바로 관곡지여 ~ 머찌네

 

▲ 평소에는 한가로운 길이지만 오늘은 길 양쪽이 모두 빽빽하여 주차 할곳이 없습니다 ⓒ 2015 한국의산천

 

▲ 관곡지옆 연꽃 테마파크 단지 ⓒ 2015 한국의산천

 

29526

이 세상 모든 빛은 꺼지고  멀리서 밀려드는 그리움

조그만 내 가슴에 퍼지면  아련히 떠오르는 그 모습

아직도 내 귀에는 들리네  언제나 헤어지지 말자던 그 말이

그러나 헛된 꿈이 되었네  이제는 기다리며 살리라~ ~

오 

모습 지워버리려 눈을 감아도 감겨진 두 눈엔 눈물만 흘러 내리네~~ ~
사랑한다는 말도 못하고 그렇게 멀어져야 했나요

그대가 떠나버린 날부터 이별의 서러움을 알았죠

아직도 내 귀에는 들리네 언제나 헤어지지 말자던 그 말이

그러나 헛된 꿈이 되었네 이제는 기다리며 살리라 하~


그 모습 지워버리려 눈을 감아도 감겨진 두 눈엔 눈물만 흘러 내리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