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백두대간 라이딩 9회차 2편 계속

댓글 24

백두대간1400km

2015. 9. 21.

백두대간 라이딩 9회차 2편 [2015년 9월12~13일 한국의산천 : http://blog.daum.net/koreasan ]

 

이번 9회차는 186km를 달리고 백두대간 고개 16개령을 오르고 내렸다.

전 구간 1,400km에서 이제 남은 거리는 약 300km.

오름의 끝은 어디인지 가늠하기조차 까마득한 산길을 오르며 거친호흡과 빗방울 떨어지듯 흐르는 땀 방울. 온몸의 기력이 다 털릴때 쯤 나타나는 고갯마루에 올라서면, 내가 왜 이짓을 해야하지(?)하는 자괴감 마저 한방에 날려 보내는 백두대간 마루금 고갯마루의 시원한 바람.        

수 많은 힘든 고개를 지났지만 못 오를 고개는 없었다.

 

다시금 그길이 그립다. 추석연휴를 보내고 나서 또 출발이다 !

화양연화를 위하여

 

 

갈목재 비재 갈령 화령재 신의터재 지기재 개머리재 큰재 작점고개 추풍령

※ 지난번 라이딩 때 중간코스를 반대로 돌아서 비재와 화령재의 표석을 지나쳤기에 또 다시 그 코스를 찾아 보충 수업하듯 또,또 다녀왔다.

한번에 제대로 하지 않으니 시간과 여러가지 손실이 많다. 큰 경험을 했다. 그래 세상에 영원한 것도 없듯이 완전한 것이 있더냐 ~ 

 

◆ 전편 보기 >>> http://blog.daum.net/koreasan/15606243

 

달리면서 행복했고 또 올라야할 고개를 생각하니 설레임과 두려움이 앞선다

 

▲ 새벽에 일어나며 알람처럼 들려오는 음악소리. 그 음악소리를 하루종일 읇조리게 된다  Mocedades의 Eres Tu 그 음악을 말이다. ⓒ 2015 한국의산천

가을햇살 아래 'Eres Tu'를 흥얼거리며 필마단기. 아무에게도 구애됨이 없이 하고픈 대로 자유롭게 편하게 달린다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느끼며

장고개에서 내려와 삼거리에서 좌회전하여 약 1.5km거리에 이렇게 멋진 비조령이 나타난다. 사진을 촬영하고 휴식도 내 뜻에 맞게... 필마단기의 장점이다.  

 

▲ 힘차게 날개짓하는 비조처럼 ⓒ 2015 한국의산천

 

앞으로 올라야할 백두대간 고개

44.괘방령(300m) ~45.우두령(720m) ~46.부항령(가목재,660m) ~47.덕산재(640m) ~ 48.소사고개(670m) ~ 49.빼재(신풍령,수령/930m) ~50.육십령(734m) ~51.무룡고개(926m) ~52.복성이재(550m) ~53.여원재(470m) ~54.정령치(1,172m) ~55.성삼재(1,090m) (이후로는 국립공원 탐방로이기에 자전거는 출입금지 구역임)

 

▲ 백두대간 고개 복원 프로젝트인가? 산과 산이 이어진 동물들의 생태이동통로가 멋진 느낌으로 다가온다  

이곳에서 화령재까지는 10km가 안되는 거리에 있기에 갈령도 들러보고 가야징 ~ 

 

갈령은 서자인가?

 

▲ 백두대간으로 올라서는 가까운 지능선의 아! 사랑스런 갈령 표석에서 ⓒ 2015 한국의산천

오래전 오늘 오른 반대쪽 괴산 방면에서 백두대간 산행 무박팀과 함께 단체로 이곳에 올라 속리산으로 이동하던...묘봉쪽은 더더욱 무쟈게 힘들었던 추억이 생각난다.

 

갈령은 어떤 존재인가

 갈령은 화령재에서 북진하다보면 봉황산을 지나서 내가 지나온 고개 비재(비조령)을 지나서 형제봉으로 이어지고 그 능선은 계속해서 속리산을 지나서 밤티재와 늘재로 이어진다

갈령은 백두대간을 지나는 고개는 아니지만 백두대간상에 바로 옆에 지능선 일테면 도장산이라든가 대궐터산 등등을 이어주는 고개로서 백두대간의 한 봉우리를 이루는 형제봉이나 봉화산에 이르기 위해서 출발점의 고개로서 훌륭한 소임을 다하는 멋진 고개로 기억한다.

 

  시월의 어느날 이 고갯마루에서 형제봉을 올라 속리산쪽으로 산행하던 추억이 아련하네. 힘들었던....    

 

▲ 보너스로 추가시킨 갈령에 올라서 러브 인증 샷

이곳에서 출발하여 북가치, 묘봉... 휴!~우! 넘 넘 힘들었던 대간 길.

 

29571

♬ Mocedades "Eres Tu" (에레스 두 / 그대 있는곳까지)

 

사람은 사랑한 만큼 산다

                    

                     - 박용재

 

사람은 사랑한 만큼 산다.
저 향기로운 꽃들을
사랑한 만큼 산다 

 

저 아름다운 목소리의 새들을
사랑한 만큼 산다
숲을 온통 싱그러움으로
만드는 나무들을
사랑한 만큼 산다
사람은 사랑한 만큼 산다.

 

이글거리는 붉은 태양을
사랑한 만큼 산다
외로움에 젖은 낮 달을
사랑한 만큼 산다 

 

밤하늘의 별들을
사랑한 만큼 산다

 

사람은 사람을
사랑한 만큼 산다
홀로 저문 길을
아스라이 걸어가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의 나그네를
사랑한 만큼 산다

 

예기치 않은 운명에
몸부림치는 생애를
사랑한 만큼 산다
사람은 그 무언가를
사랑한 부피와 넓이와 깊이만큼 산다

그만큼이 인생이다.

 

▲ 필마단기 / 화양연화  

꿈결처럼 몽롱하고 꽃길처럼 아름다운 그렇게 기분 좋은  백/  두/  대/  간/  라/  이 / 딩/

 

▲ 손떨림이 없이 멋진 영상과 인증샷을 남겨주는 한뼘짜리 나의 삼순이 ⓒ 2015 한국의산천

 

 

▲ 신의터재에서 다시 화동방향으로 유턴하여 이동하기

화동에서 아점을 먹어야 한다

 

▲ 신의터재에서 유턴하여 화동면 화동성당방향으로 이동

이 일대 마을 이름은 화령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이렇다 화동 / 화서 / 화남 / 화북면 등등.... 

 

 

▲ 화동성당 앞에 식당이 몇군데 있다

 

▲ 강원식당에서 맛있는 식사하기

내가 제일 자주먹고 좋아하는 된장찌게. 정갈한 반찬도 맛나게 먹었다

 

▲ 식사 후 영마트방향으로 좌회전

작은 동네지만 새로이 단장된듯한 마트가 마주보고 있다. 오래 전 이곳에서 백두대간 구간 산행을 마치고 식사를 했다  

백두대간을 뛰고 신의터재에서 마감하는 경우에는 이곳근처 식당에서 식사하고 술한잔하고 귀가하는 경우가 많은곳이다   

 

▲ 상주 내서방향으로 이동

 

▲ 상주, 내서 간판이 보이면 바로 300m 진행후 동네길 같은 길을 따라 바로 좌회전해서 들어가야한다 !!!!!! 좌회전 좌회전 !!!

 

▲ 쭈욱가다보면 또 삼거리에서 상주 내서방향으로 고고쓍

 

▲ 지기재 도착. 지기재에는 특별한 표석은 엄다

반대편에서 오르는 길은 쫌 빡세지만 라이딩 루트따라 가면 매우 쉬운 코스

 

 

 

▲ 백두대간 이곳을 지나간 많은 산악인들의 열정이 담긴 흔적들

 

 

 

▲ 이곳에서의 딴힐 또한 신나게 내려간다

포도 과수원을 양 옆에 두고 한참을 달리면 아래에 보이는 삼거리가 나온다 그러면 다시 우회전을 하여 개머리재로 간다 

 

▲ 삼거리에서 소정1리 쪽으로 우회전

놀라워라 ~!!! 이곳까지 오는길 양쪽이 모두 포도밭이다. 어마 어마한 량의 포도가 생산되고있다.

 

▲ 오른쪽 길로 내려와서 다시 왼쪽길로 오르면 개머리재

 

▲ 개머리재에 다가 갈수록 경사각이 엄청나게 세게 다가온다. 흠 전혀 예상치 못했던 복병을 만났다

 

▲ 제법 세게 오른다. 시속 7...6...5.km 헉 헉

 

▲ 쉽게 오를 수있는 고개는 없지만 그렇다고 오르지 못한 고개도 없다

 

▲ 개머리재 인증샷 .  머 특별한 표석은 없다

왜 개머리재인가 ~ ㅋ

 

 

 

 

▲ 쭈~욱 내려와서 공성으로 가는 표지를 보고 달려라 ~

 

▲ 공성가는 길을 따라 달려라 ~

이곳에서 달리디보면 삼거리가 나오는데 직진길은 반계리 / 좌회전은 공성으로 가는 길이다

당연히 좌회전하여 공성쪽으로 달려야 한다

 

 

▲ 저수지는 길을 찾고 확인하는데 있어서 확실하고 중요한 지표가 되는 곳이다. 상판 저수지 통과

 

▲ 규모가 꽤 큰 저수지이다

 

▲ 상판 저수지를 지나서 500m 쯤 가면 나오는 식당과 매점. 매점은 운영을 안한다

 

▲ 갈증이 나서 잔치집 식혜를 눌렀더니 커피가 나오길레 식당에서 사이다로 교환했다

사이딩 하나는 마시고 하나는 비상용으로 배낭에...

 

 

▲ 세상에나...너무 시원하고 맛있는 사이다

초딩시절 소픙가서 마시던 그맛보다 더 시원하고 좋다. 넘 넘 맛있는 사이다 ㅎ 

 

 

▲ 계속해서 큰재로 이동

 

▲ 어렵지 않게 큰재 도착

오모나 이곳은 오래 전 백두대간 할때 학교터 였는데 ... 지금은 백두대간 생태교육장이 들어섰다

 

 

▲ 큰재 인증샷 ~~

 

 

 

▲ 큰재에서 내려오는 딴힐은 경사가 심한 다운 힐이었다

늠 느므 편하고 시원하게 내려왔음. 그러나 다음 고개는 내려온 만큼 올라야 한다는..ㅠ ㅠ ㅠ

 

▲ 이곳에서 거창 김천 오른쪽 방향으로 ( 이곳 삼거리에 식당과 마트가 있음)

 

▲ 계속해서 직진....  

 

▲ 샛길같은 삼거리 /// 이름하여 영오리로 들어서면 작점고개까지 외길... 고고쓍

 

 

▲ 한참을 힘겹게 오르면 김천시에 진입하는 경계 ... 다시 다운 힐.

어휴 ~ 무슨 무명고개가 일케도 높더냐, 역시 백두대간 근처의 고개는 동네업힐도 만만치 않네

 

▲ 가다보면 업힐 삼거리에서 오른쪽은 용문산 왼쪽은 추풍령( 작점고개) 당연히 왼쪽으로 고고쓍

 

▲ 은근 빡쎔 시속 9...8...7...6 km

업힐중에 왼쪽으로 산길이 길게 이어지는데 올라 갈수록 오른쪽으로 길이 굽어 보이면서 작점고개가 바로 보임. 너무 반갑다.

 

▲ 너무 반갑고 좋은 백두대간 작점고개 표석

 

 

▲ 작아서 더 정감이 있는 백두대간 표석과 함께 한장

 

▲ 작점고개 인증 샷

 

▲ 무조건 다운하면 보이는 추풍령 저수지를 끼고 계속 왼쪽으로 돌아가며 다운 힐

작점고개에서 추풍령 표석까지 5km,

 

▲ 추풍령 IC , 김천 방향으로 곡쓍

 

▲ 추풍령 번화가 삼거리에서 왼쪽으로 300m 가면 고속도로 다리 아래 추풍령 표석이 짜~잔 ~~

 

▲ 고속도로 다리 못미처 아래에 추풍령 표석이...

 

▲ 짜~잔 ~~ 추풍령 표석 터치~  

1박 2일 186km의 백두대간 고개 16개령을 오르고 내렸다.  

 

▲ 추풍령에서 ⓒ 2015 한국의산천 

코발트색 하늘빛과 흰구름 흐르는 백두대간 굽이치는 산맥을 넘어 여기까지 오다. 아직 남은 거리는 약 300여 km.

많은 응원과 용기를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 아름다운 구병산

 

▲ 추풍령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귀가중에 차창으로 보이는 주흘산. 또 다시 몇번은 더 보야 할 봐야할 주흘산아 잘있거라

 

▲ 귀여운 손자들 휘준이,서준이,서은이  

라이딩이 끝난 다음날이 아내 생일날. 식구가 모두 모여서 동네 식당에서 저녁을 함께 했다.

 

전편 보기 >>> http://blog.daum.net/koreasan/15606243

 

계속해서

추풍령에서 육십령까지 백두대간 라이딩 보기 >>> http://blog.daum.net/koreasan/15606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