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강촌 한치령 새덕봉 봉화산 챌린지 코스 라이딩

댓글 12

MTB등산여행

2016. 3. 7.

저 산넘어


강촌 챌린지 코스 [2016 0306 하늘 파란 봄날  한국의산천 http://blog.daum.net/koreasan/]


세부코스 : (바이크 트레일러 이동) 굴봉산역 ~ 새덕봉 임도 ~ 한치령 ~봉화산 임도 ~ 구곡폭포 ~강촌

(순수 임도만 32km 였는데 전체구간 땅이 질어서 자전거 바퀴가 반은 잠기고 빠지며 무른 길을 헤쳐나오느라 힘들었다 )



이곳의 사진은 줄여진 이미지입니다

원본을 원하시는 분은 카페에서 확대한 후 가져가시기를 바랍니다  



오늘의 명제

한치령을 넘어서 봉화산으로  [ 2016 · 3 · 6 · 봄바람 살랑이는 하늘색 파란 일요일 ]

 

백양리와 가정리 두 마을을 이어주는 고개 한치령 (한치고개)


눈을 어디로 두던 시퍼런 산을 피할 수 없는 백양리와 가정리.

한치령은 춘천의 두 오지마을을 잇는 좁은길의 정상 고개이다. 한치령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12km).

 

한치령 (寒峙嶺)

한자 그대로 큰 고개 또는 추운 고개를 뜻하는 한치(찰한: 寒 / 산 우뚝할 치峙) .  또 다시 고개령(재령:嶺) 字가 붙은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 한국의산천  


하지만 한 마을처럼 사이좋게 살았던 두 마을사람들은 그 거리를 고작 ‘한 치’로밖에 여기지 않았고, 한치령이라는 이름은 거기서 유래됐다고 마을사람들은 믿고 있다.

그 유래가 맞는지 틀리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산길 굽이 굽이 돌아가는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 하지만 사람과 사람사이에 마음이 가깝다면 두 마을의 거리는 고작 한치라는 한 / 치 / 령 /


※ 한치에서 한이란 여러가지 의미가 있다

 '한가위'처럼 크다는 대(大)의 뜻도 지니고 있으며, 그 고개는 여름에도 찬바람이 불어와 시원하기에 한기를 느낄 수 있다 하여 한치령이라고 부를 수도 있으며 '한'은' 하나'라는 뜻과 함께 전체, 유일, 처음 등 다양한 의미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 산길 굽이 굽이 돌아가는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 하지만 사람과 사람사이에 마음이 가깝다면 두 마을의 거리는 고작 한치라는 한 / 치 / 령 /



▲ 블로그 상단 왼쪽의 사진 교체  ⓒ 2016 한국의산천  


29644

▲ 상동 호수공원 7시 30분 출발 ⓒ 2016 한국의산천  












▲ 우리팀을 목적지까지 잘 이동시켜주신 김창길 바이크버스 사장님 ⓒ 2016 한국의산천  












백양리와 가정리 두 마을을 이어주는 고개 한치령 (한치고개)


눈을 어디로 두던 시퍼런 산을 피할 수 없는 백양리와 가정리.

한치령은 춘천의 두 오지마을을 잇는 좁은길의 정상 고개이다. 한치령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12km).

하지만 한 마을처럼 사이좋게 살았던 두 마을사람들은 그 거리를 고작 ‘한 치’로밖에 여기지 않았고, 한치령이라는 이름은 거기서 유래됐다고 마을사람들은 믿고 있다.

그 유래가 맞는지 틀리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산길 굽이 굽이 돌아가는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 하지만 사람과 사람사이에 마음이 가깝다면 두 마을의 거리는 고작 한치라는 한 / 치 / 령 /



한치령 (寒峙嶺)

한자 그대로 큰 고개 또는 추운 고개를 뜻하는 한치(찰한: 寒 / 산 우뚝할 치峙) .  또 다시 고개령(재령:嶺) 字가 붙은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 한국의산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