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오월의 마지막 일요일 신록속으로 달리기

댓글 4

MTB등산여행

2017. 5. 28.

오월의 마지막 일요일

인천대공원의 호젓한 산길을 달렸다


 한때는 오직 산이 내 종교인양 내 생의 목적인듯 미친듯이 산만을 바라보며

등산과 암벽, 빙벽 등반만을 추구하며 살아가던 젊은 시절이 있었다.

또 한때는 눈만 뜨면 하루종일 죽어라 하고 달리던 라이딩이 있었다.


그러나 60 환갑을 넘어서며 이제는 

그 젊은 시절의 청춘의 깃발도, 광풍처럼 휘몰아치던 열정과 패기도 사그라진듯 

이제는 시원한 바람을 느끼며 유유자적 자연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산다는것이 쉬운일이 아니지만은 세상살이 마음먹기 따른것

욕심도 조금 자제하고 때로는 포기도하며 살아가니 그래서 늘 편안한 나날이다


이제는 안되는것은 되게하라가 아니고

하기싫은 일은 적당히 피하고

되는것만 그리고 할수있는것만, 즐거운것만 골라서 해도 되는 나이 아닌가?    







오늘은 느긋하게 인천대공원~ 소래습지공원 샤방 샤방 라이딩 하기


















































29776

흐르는 강물처럼 또 하루가 간다

오늘보다 더 좋은 내일을 기대하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