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일요일 친구들과 라이딩

댓글 3

MTB등산여행

2017. 7. 30.

날이 뜨거운 7월의 마지막 일요일

친구들과 거친 호흡 몰아쉬며 너른 들판을 달리고 나무가 울창한 숲길을 달렸다

태양은 뜨거웠지만 온몸을 스치는 바람은 너무도 시원했다

29792

































간단히 식사 후 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