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봄이 오는 인천대공원

댓글 6

MTB등산여행

2018. 2. 25.

봄이 오는 인천대공원의 휴일

날씨가 화창하고 모처럼 미세먼지 농도가 약해서

맑은 하늘을 볼수있는 휴일이다

봄이 온다지만 아직은 쌀쌀한 날씨 

친구와 둘이 가볍게 인천대공원 ~소래 습지공원을 돌아서 식사를 하고 붉은 저녁 노을을 보며 귀가.




소소한 일상 기록하기


자전거와 카메라만있다면

이 세상 어디라도 즐겁게 갈 수있다.


세상에서 제일 작고

제일 불편한 의자를 꼽으라면

그것은 자전거 안장일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 작고 불편한 의자위에서 제일 큰 행복과 자유를 느낀다.


29860


땅 위의 모든 길을 다 갈 수 없고

땅 위의 모든 산맥을 다 넘을 수 없다 해도,

살아서 몸으로 바퀴를 굴려 나아가는 일은 복되다.
















누구든 떠나갈 때는

              

                        - 류 시 화

 

누구든 떠나갈 때는
날이 흐린 날을 피해서 가자
봄이 아니라도
저 빛 눈부셔 하며 가자

 

누구든 떠나갈 때는
우리 함께 부르던 노래
우리 나누었던 말
강에 버리고 가자

그 말과 노래 세상을 적시도록

 

때로 용서하지 못하고
작별의 말조차 잊은 채로
우리는 떠나왔네
한번 떠나온 길은
다시는 돌아갈 수 없었네

 

누구든 떠나갈 때는
나무들 사이로 지는 해를
바라보았다 가자
지는 해 노을 속에
잊을 수 없는 것들을 잊으며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