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아라뱃길 정서진 라이딩

댓글 0

MTB등산여행

2020. 5. 16.

아라뱃길 정서진 라이딩 [2020 · 5 · 16 · 비 개인 토요일 오후]

오전 잠시 업무를 마치고 친구들과 늦은 점심을 먹고 정서진을 향해 달렸다

 

 

▲ 운산의 봄님 / 흰구름님 / 한국의산천

 

이제는

주인공이 되기보다는 조연이나 잊혀진 얼굴이 되어

천천히

느긋하게

단순하게 살자

 

 

▲ 이팝나무

 

이팝나무라는 이름의 유래에는 몇 가지 설이 있다.

입하 무렵에 꽃이 피므로 ‘입하목(立夏木)’으로 부른 것이 이팝나무로 변했다는 설이 있다.

꽃이 피면 나무가 하얀 꽃으로 덮여 이밥(쌀밥)을 연상시킨다는 데서,

또는 꽃이 활짝 피면 그해 벼농사가 풍년을 이뤄 쌀밥을 먹을 수 있다는 데서 나왔다는 설도 있다.

고깃국과 함께 쌀밥을 먹어봤으면 하던 배고픈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나무인 것이다.

 

 

 

 

이런 이팝나무의 이미지는 김선태 시인(목포대 교수)이 쓴 ‘그 섬의 이팝나무’란 시를 보면 잘 드러난다. ‘쌀 한톨 나지 않는 서해 어느 섬마을엔 늙은 이팝나무가 한 그루 있지요./ 오백여년 전 쌀밥에 한이 맺힌 이 마을 조상들이 심었다는 나무입니다. … 해마다 오월 중순이면 이 마을 한복판엔/ 어김없이 거대한 쌀밥 한 그릇이 고봉으로 차려집니다. 멀리서 보면 흰/ 뭉게구름 같지만 가까이서 바라보면 수천 그릇의 쌀밥이 주렁주렁 열려/ 있으니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지요. …’

출처: [노응근의 '글도락']에서

 

 

 

이팝나무 아래에서

               - 고 유 진


내게 남은 오월은
아직 멀었지만
안타까운 시간을 앉아 곁에 둔다

 

멀리 억만년의 안데스 만년설이
협곡을 따라 아마존 강을 흐르며
날려 오는 향기처럼

 

아득히
내 곁에 머문다
항시 떠돈다
나를 돌아 돌아
떠간다

 

오월 꽃가루가
억겁의 얼굴로 스치운다
가녀린 향기로 목을 감는다

 

또 추억이 되었다


영원의 시간이

과거로 날리운다

 

 

 

 

▲ 아라뱃길 근처의 맛집

점심은 풍차 설렁탕집에서 왕갈비탕으로.

 

풍차갈비탕 / 설렁탕

인천 계양구 황어로126번길 19 / (지번) 장기동 147-11

 

 

 

 

 

 

 

 

 

 

 

 

 

 

 

 

 

 

 

 

 

 

 

 

 

 

 

 

 

 

 

 

 

 

 

 

 

 

 

 

 

 

 

 

 

 

 

 

 

 

 

 

 

 

 

 

 

 

 

 

 

 

 

 

 

 

 

 

 

 

 

 

 

 

 

 

▲ 정서진 고속도로 휴게소 전망대 카페에서

 

 

 

 

 

 

 

 

 

 

 

 

 

사람 가슴엔 별이 살고 있다

                

                  -  김 옥 림

 

사람들 가슴마다엔
새하얀 별이 반짝인다.


별이 반짝이는 가슴은
오월 햇볕처럼 따뜻하다.


가슴에서
별을 잃어버린 사람들은
캄차카 반도
일월 날씨처럼 쓸쓸하다.


반짝이는 별을
품고 사는 사람들을 보면
사월 가문비나무처럼
푸릇푸릇하다.


사람들 가슴엔 별이 살고 있다.
반짝이는 별을 가슴에 품고 살자.
별이 떠나가지 않게
서로의 가슴을
꼬옥 품어주며 살자.

 

 

일상탈출 정보 더 보기 >>>

http://blog.daum.net/koreas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