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12월에 걷기 좋은 길

댓글 4

카테고리 없음

2021. 12. 1.

월간산 추천, 12월에 걷기 좋은 길 BEST 4
글 서현우 기자 사진 조선일보DB기사 스크랩 이메일로 기사공유 
입력 2021.12.01 10:05

 

1. 인천 해안누리 삼형제섬길
삼형제섬길은 인천 영종도 삼목항에서 배를 타고 가는 신도, 시도, 모도를 연결한 길이다. 

경치가 빼어날 뿐만 아니라 수도권에 인접해 당일여행이 가능하다

섬 세 개를 연달아 걸을 수 있는 특색을 지니고 있으며, 자전거라이딩 코스로는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어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방조제를 따라 조성된 겨울 해당화 길이 특히 곱다. 

12월에는 꽃을 만나지 못하지만, 꽃만큼 어여쁜 해당화 열매가 반긴다. 총 9.5km의 길로 낙엽이 수북이 쌓인 신도의 구봉산둘레길, 시도의 방조제를 따라 난 해안선과 소나무숲길, 시도와 모도를 잇는 다리를 건너 모도의 황금벌판까지 갈수록 새로운 풍경이 펼쳐진다.


코스 신도선착장~구봉산~신시도 연도교~해당화꽃길~수기해변~전망대~ 노루메기선착장~신시도 연도교~모도리 소공원


거리 9.5km
소요시간 4시간

 

2. 화성 황금해안길


황금해안길은 싱싱한 해산물과 낙조로 유명한 궁평항을 시작으로 1,000여 그루 해송이 자리한 궁평유원지, 고요한 평화만이 감도는 해안철책길, 어촌체험으로 유명한 백미리 어촌체험마을까지 이어진 길이다. 


인위적으로 조성된 보행길이 아니라 자연적으로 형성된 바닷가 길이라 드넓은 갯벌과 자연의 경이로움을 고스란히 간직해,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길 본연의 멋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길에서 만날 수 있는 비경 중 압권은 화성8경 중 하나인 궁평항 낙조. 떨어지는 해와 하늘, 바다가 만들어내는 풍경이 빼어나다.


코스 궁평리어촌체험마을~ 궁평리 해수욕장~궁평리 해송숲~밸미~ 굴통뿌리~감투섬~백미리어촌체험마을
거리 5km   
소요시간 1시간 40분

 

 


보령 삽시도둘레길
삽시도둘레길은 파도소리를 귓전에 들으며 걷는 숲길이 아름다운 곳이다. 

둘레길 길이는 5km에 불과하지만 선착장에서 둘레길 입구까지 가는 마을길을 더 둘러 가다보면 예상 밖의 즐거운 섬마을 걷기여행을 길게 즐길 수 있다. 

고즈넉한 숲길에서 만나는 삽시도의 부속섬 면삽지는 통영의 소매물도 등대섬을 연상케 하는 특별한 경관을 선사한다. 


물때에 따라 북쪽과 남쪽의 선착장을 번갈아가며 접안하는 삽시도 배편은 대천연안여객선터미널을 오간다.
코스 금송사(밤섬해수욕장)~황금곰솔~물망터~면삽지~진너머해수욕장
거리 5km   
소요시간 2시간 40분

김제 새만금바람길
새만금바람길은 만경강의 제방길, 서해를 지키던 초병들이 다니던 오솔길, 갈대숲을 지나는 갯벌길, 봉수대로 오르던 산길 등이 골고루 이어진 곳이다. 

바람을 맞으며 걷는 길에서는 노을이 아름다운 절집도 만나고, 옛날의 영광은 저편에 갈무리한 작은 포구도 만난다. 봉홧불 오르던 봉수대를 내려가면 바다가 육지로 변한 상전벽해의 현장이 눈앞에 있다.


낙조 포인트는 비구니 절인 망해사. 규모가 큰 사찰은 아니지만 멋스러움과 아담한 매력을 품고 있는 곳이다.
코스 전봉면사무소~전봉방조제~망해사~ 심포항~봉화산봉수대~거전리~심포항 거리 10km   
소요시간 2시간 30분    
본 기사는 월간산 12월호에 수록된 기사입니다. 

Copyrights ⓒ 월간산. 

 

12월에 걷기 좋은 길 4선!

글 서현우 기자 사진 조선일보DB 입력 2020.12.01 09:39

 


한 해를 마무리한다.

산꾼들이나 트레커들에게 올해는 무척이나 길게 느껴졌을 것이다.

지긋지긋한 코로나19와 하루라도 속히 작별하고 싶을 테다.

연말, 소원은 해넘이를 보며 빈다.

붉은 낙조의 낭만이 서린 길을 걸으며 한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자.

 

12월에 걷기 좋은 길은 태안해변길 5코스 노을길, 서천 금강2경 도보여행길, 부산 갈맷길 04-03코스, 성남 누비길 2코스 검단산길이다.

 

태안해변길 5코스 노을길

태안반도를 따라 걷는 태안해변길 코스는 2007년 원유 유출 사고 당시 기름을 제거하던 봉사자들이 이동한 길을 따라 만들어졌다.

이 중 5코스 노을길은 이름 그대로 아름다운 노을을 조망할 수 있어 태안해변길 전체 7코스 중 단연 으뜸으로 꼽힌다.

 

어촌문화가 살아 숨 쉬는 백사장항과 해송이 빽빽하게 들어찬 곰솔림, 천연기념물 138호인 방포 모감주나무 군락지 등을 지난다.

마지막 꽃지해변에서는 서해 3대 낙조 장소로 꼽히는 할미할아비 바위를 볼 수 있다.

코스 백사장항~기지포~두여전망대~방포해변~꽃지해수욕장

거리 12.1km

 


서천 금강2경 도보여행길

서천 금강2경 도보여행길은 금강 1경에 해당하는 금강하굿 둑 철새도래지를 시작으로 금강 2경 신성리갈대밭에서 여정을 마치게 된다.

금강 자전거도로를 따라 걷게 되는데 겨울철 이곳을 찾는 철새를 볼 수 있다.

철새는 금강 맞은편에 있는 군산의 구불길을 따라 걸으며 볼 수도 있지만 철새군무를 좀 더 가까이 보면서 걷기에는 이 길이 제격이다.

겨울철 붉게 물든 석양에 철새가 수를 놓은 듯한 광경을 볼 수 있다.

코스 신성리갈대밭~금강2경(신성리갈대밭길)~조류생태전시관~금강하굿둑 관광단지 입구

거리 15km

 

부산 갈맷길 04-03코스

갈맷길은 부산광역시의 대표적인 해안걷기길이다.

부산의 지역적 특성과 매력을 듬뿍 담고 있어 인기다.

부산 갈맷길 04-03코스는 부산의 몰운대에서 낙동강 하굿둑까지의 구간으로 산과 바다, 그리고 산업 공장이 모인 마을을 모두 볼 수 있다.

해넘이 명소로 손꼽히는 다대포해수욕장과 아미산전망대를 따라 걷다 보면 황금빛 낙조가 여행자를 맞이한다.

코스 몰운대~다대포해수욕장~응봉봉수대 입구~낙동강 하굿둑

거리 13.5km

 


성남 누비길 2코스 검단산길

성남 누비길 2코스 검단산길은 암릉이 갖고 있는 긴장감이 별로 없는 편안하고 친근한 코스다.

서울 도심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건 이 길의 최대 장점이다.

산책하듯 가볍게 검단산길에 올라 부드러운 능선을 타기 시작하면 함께 걷는 이와 담소를 나누기에도 좋다.

완만한 능선을 오르내리고 나면 병자호란의 역사가 깃든 남한산성 남문이 있다. 여기서 조금만 더 걸어 남한산성 서문에 이르면 서울 도심의 멋진 일몰과 야경을 볼 수 있다.

코스 갈마치고개~이배재고개~망덕산~검단산~남한산성 남문~남한산성 서문

거리 9km

 

Copyrights ⓒ 월간산.

12월에 갈 만한 산 >>> https://blog.daum.net/koreasan/15607491

 

12월에 갈 만한 산

월간산 추천, 12월엔 이 산! 글 이재진 편집장 사진 C영상미디어기사 스크랩 이메일로 기사공유 입력 2021.12.01 10:05 1 선자령仙子嶺(1,158m) 선자령은 엄밀히 따지면 고개가 아닌 봉우리다. 그

blog.daum.net

 

일상탈출 더 보기 >>>

blog.daum.net/koreasan/

 

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blog.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