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리 낙동강 변의 기름땅, 강변의 축제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3. 10. 14.

1300리 낙동강 변의 기름땅, 강변의 축제

 

 

부산의 젖줄 낙동강은 굽이굽이 1300리를 흘러 바다로 강물의 마지막 여행을 떠나는 종작치이기도 합니다.

이곳에는 예로부터 강변의 기름진 땅이 많이 여러가지 농작물이 잘 자라는 기름진 땅으로 불리기도 하고  낙동강에 자리한 포구는 자연스럽게 많은 농작물과 다양한 물품들이 거래되는 성대한 장터가 형성되기도 했습니다.

유명했던 포구는 도로의 발달과 편리한 교통 수단으로 지금은 사라졌지만 유명했던 장터는 구포시장으로 지금도 그 명성을 떨치고 있습니다.

 







매년 가을이 되면 화려했던 기름진 강변의 낙동강을 기념하며 부산의 낙동강 변에서는 축제가 열립니다.

제일 먼저 부산 낙동강의 상류에 해당하는 화명동 생태공원에서는 낙동강 1300리 구포나루 축제가 열립니다.

구포나루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인근의 김해평야에서 거두어 들인 볏섬과 와 양산 등 경남의 농삿물을 들고 드나들던 그 시절 포구를 기념하며 축제를 펼치는데 초가를 얻은 나루터 주막과 땟목을 제현하여 추억속의 구포나루를 기념하기도 합니다.

 

 

 

 

 

또한 옛시절의 구포장터도 작게 재현해서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는데 밀양의 대추와 산청의 약초 , 그리고 은수저까지 팔고 산다고 하는데 뭐니뭐니해도  구수한 향기와 요란한 소리로 제압하는 뻥뛰기가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구포나루축제가 열리는 화명 생태공원에서 조금 더 바다와 가까운 하류에 위치한 삼락 생태공원에서는 사상강변 축제도 함께 열립니다.

이곳에서는 취타대의 가두 행진을 시작으로 많은 사람들이 거리 행진을 하기도 하고 아름다운 낙동강변의 노을을 배경으로 다양한 대동놀이가 진행되기도 합니다.

가을 하늘아래 문화와 역사가 하나되어 낙동강변의 갈색 물결 속에서 강가의 풍요로움이 그대로 느껴지는 축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한국농어촌공사

5기 블로그기자

황  은  영

 

덧글 쓰기 엮인글 공감

1300리 낙동강 변의 기름땅, 강변의 축제

 

 

부산의 젖줄 낙동강은 굽이굽이 1300리를 흘러 바다로 강물의 마지막 여행을 떠나는 종작치이기도 합니다.

이곳에는 예로부터 강변의 기름진 땅이 많이 여러가지 농작물이 잘 자라는 기름진 땅으로 불리기도 하고  낙동강에 자리한 포구는 자연스럽게 많은 농작물과 다양한 물품들이 거래되는 성대한 장터가 형성되기도 했습니다.

유명했던 포구는 도로의 발달과 편리한 교통 수단으로 지금은 사라졌지만 유명했던 장터는 구포시장으로 지금도 그 명서을 떨치고 있습니다.

 







매년 가을이 되면 화려했던 기름진 강변의 낙동강을 기념하며 부산의 낙동강 변에서는 축제가 열립니다.

제일 먼저 부산 낙동강의 상류에 해당하는 화명동 생태공원에서는 낙동강 1300리 구포나루 축제가 열립니다.

구포나루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인근의 김해평야에서 거두어 들인 볏섬과 와 양산 등 경남의 농삿물을 들고 드나들던 그 시절 포구를 기념하며 축제를 펼치는데 초가를 얻은 나루터 주막과 땟목을 제현하여 추억속의 구포나루를 기념하기도 합니다.

 

 

 

 

 

또한 옛시절의 구포장터도 작게 재현해서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는데 밀양의 대추와 산청의 약초 , 그리고 은수저까지 팔고 산다고 하는데 뭐니뭐니해도  구수한 향기와 요란한 소리로 제압하는 뻥뛰기가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구포나루축제가 열리는 화명 생태공원에서 조금 더 바다와 가까운 하류에 위치한 삼락 생태공원에서는 사상강변 축제도 함께 열립니다.

이곳에서는 취타대의 가두 행진을 시작으로 많은 사람들이 거리 행진을 하기도 하고 아름다운 낙동강변의 노을을 배경으로 다양한 대동놀이가 진행되기도 합니다.

가을 하늘아래 문화와 역사가 하나되어 낙동강변의 갈색 물결 속에서 강가의 풍요로움이 그대로 느껴지는 축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한국농어촌공사

5기 블로그기자

황  은  영

 

덧글 쓰기 엮인글 공감

1300리 낙동강 변의 기름땅, 강변의 축제

 

 

부산의 젖줄 낙동강은 굽이굽이 1300리를 흘러 바다로 강물의 마지막 여행을 떠나는 종작치이기도 합니다.

이곳에는 예로부터 강변의 기름진 땅이 많이 여러가지 농작물이 잘 자라는 기름진 땅으로 불리기도 하고  낙동강에 자리한 포구는 자연스럽게 많은 농작물과 다양한 물품들이 거래되는 성대한 장터가 형성되기도 했습니다.

유명했던 포구는 도로의 발달과 편리한 교통 수단으로 지금은 사라졌지만 유명했던 장터는 구포시장으로 지금도 그 명서을 떨치고 있습니다.

 







매년 가을이 되면 화려했던 기름진 강변의 낙동강을 기념하며 부산의 낙동강 변에서는 축제가 열립니다.

제일 먼저 부산 낙동강의 상류에 해당하는 화명동 생태공원에서는 낙동강 1300리 구포나루 축제가 열립니다.

구포나루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인근의 김해평야에서 거두어 들인 볏섬과 와 양산 등 경남의 농삿물을 들고 드나들던 그 시절 포구를 기념하며 축제를 펼치는데 초가를 얻은 나루터 주막과 땟목을 제현하여 추억속의 구포나루를 기념하기도 합니다.

 

 

 

 

 

또한 옛시절의 구포장터도 작게 재현해서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는데 밀양의 대추와 산청의 약초 , 그리고 은수저까지 팔고 산다고 하는데 뭐니뭐니해도  구수한 향기와 요란한 소리로 제압하는 뻥뛰기가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구포나루축제가 열리는 화명 생태공원에서 조금 더 바다와 가까운 하류에 위치한 삼락 생태공원에서는 사상강변 축제도 함께 열립니다.

이곳에서는 취타대의 가두 행진을 시작으로 많은 사람들이 거리 행진을 하기도 하고 아름다운 낙동강변의 노을을 배경으로 다양한 대동놀이가 진행되기도 합니다.

가을 하늘아래 문화와 역사가 하나되어 낙동강변의 갈색 물결 속에서 강가의 풍요로움이 그대로 느껴지는 축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한국농어촌공사

5기 블로그기자

황  은  영

 

덧글 쓰기 엮인글 공감

1300리 낙동강 변의 기름땅, 강변의 축제

 

 

부산의 젖줄 낙동강은 굽이굽이 1300리를 흘러 바다로 강물의 마지막 여행을 떠나는 종작치이기도 합니다.

이곳에는 예로부터 강변의 기름진 땅이 많이 여러가지 농작물이 잘 자라는 기름진 땅으로 불리기도 하고  낙동강에 자리한 포구는 자연스럽게 많은 농작물과 다양한 물품들이 거래되는 성대한 장터가 형성되기도 했습니다.

유명했던 포구는 도로의 발달과 편리한 교통 수단으로 지금은 사라졌지만 유명했던 장터는 구포시장으로 지금도 그 명서을 떨치고 있습니다.

 







매년 가을이 되면 화려했던 기름진 강변의 낙동강을 기념하며 부산의 낙동강 변에서는 축제가 열립니다.

제일 먼저 부산 낙동강의 상류에 해당하는 화명동 생태공원에서는 낙동강 1300리 구포나루 축제가 열립니다.

구포나루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인근의 김해평야에서 거두어 들인 볏섬과 와 양산 등 경남의 농삿물을 들고 드나들던 그 시절 포구를 기념하며 축제를 펼치는데 초가를 얻은 나루터 주막과 땟목을 제현하여 추억속의 구포나루를 기념하기도 합니다.

 

 

 

 

 

또한 옛시절의 구포장터도 작게 재현해서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는데 밀양의 대추와 산청의 약초 , 그리고 은수저까지 팔고 산다고 하는데 뭐니뭐니해도  구수한 향기와 요란한 소리로 제압하는 뻥뛰기가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구포나루축제가 열리는 화명 생태공원에서 조금 더 바다와 가까운 하류에 위치한 삼락 생태공원에서는 사상강변 축제도 함께 열립니다.

이곳에서는 취타대의 가두 행진을 시작으로 많은 사람들이 거리 행진을 하기도 하고 아름다운 낙동강변의 노을을 배경으로 다양한 대동놀이가 진행되기도 합니다.

가을 하늘아래 문화와 역사가 하나되어 낙동강변의 갈색 물결 속에서 강가의 풍요로움이 그대로 느껴지는 축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한국농어촌공사

5기 블로그기자

황  은  영

 

덧글 쓰기 엮인글 공감

1300리 낙동강 변의 기름땅, 강변의 축제

 

 

부산의 젖줄 낙동강은 굽이굽이 1300리를 흘러 바다로 강물의 마지막 여행을 떠나는 종작치이기도 합니다.

이곳에는 예로부터 강변의 기름진 땅이 많이 여러가지 농작물이 잘 자라는 기름진 땅으로 불리기도 하고  낙동강에 자리한 포구는 자연스럽게 많은 농작물과 다양한 물품들이 거래되는 성대한 장터가 형성되기도 했습니다.

유명했던 포구는 도로의 발달과 편리한 교통 수단으로 지금은 사라졌지만 유명했던 장터는 구포시장으로 지금도 그 명서을 떨치고 있습니다.

  

 

 

 
매년 가을이 되면 화려했던 기름진 강변의 낙동강을 기념하며 부산의 낙동강 변에서는 축제가 열립니다.

제일 먼저 부산 낙동강의 상류에 해당하는 화명동 생태공원에서는 낙동강 1300리 구포나루 축제가 열립니다.

구포나루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인근의 김해평야에서 거두어 들인 볏섬과 와 양산 등 경남의 농삿물을 들고 드나들던 그 시절 포구를 기념하며 축제를 펼치는데 초가를 얻은 나루터 주막과 땟목을 제현하여 추억속의 구포나루를 기념하기도 합니다.

 

  

 

 

 

 

 

 또한 옛시절의 구포장터도 작게 재현해서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는데 밀양의 대추와 산청의 약초 , 그리고 은수저까지 팔고 산다고 하는데 뭐니뭐니해도  구수한 향기와 요란한 소리로 제압하는 뻥뛰기가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구포나루축제가 열리는 화명 생태공원에서 조금 더 바다와 가까운 하류에 위치한 삼락 생태공원에서는 사상강변 축제도 함께 열립니다.

이곳에서는 취타대의 가두 행진을 시작으로 많은 사람들이 거리 행진을 하기도 하고 아름다운 낙동강변의 노을을 배경으로 다양한 대동놀이가 진행되기도 합니다.

가을 하늘아래 문화와 역사가 하나되어 낙동강변의 갈색 물결 속에서 강가의 풍요로움이 그대로 느껴지는 축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한국농어촌공사

5기 블로그기자

황  은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