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터 에세이] 제주지역본부 고선혜 차장의 추억 송송, 이야기 한 스푼

댓글 0

생활에 이런팁이

2021. 7. 30.

 

 

 

 

 

#보성시장 #엄마와_장보기

 

제주지역본부 고선혜 차장

추억 송송, 이야기 한 스푼

 

 

 

 

 

 

"선혜야 시장가자~"

 

우리 엄마는 저녁 찬거리를 사러 시장에 갈 때면 나를 꼭 데리고 나가셨다.

나를 혼자 두고 나가기 걱정스러우셔서 그런 것이겠지만,

나는 어머니와 시장을 가는 날이 좋았다.

 

 

 

 

 

 

"좀 보고 가세요~"

 

나는 엄마 손에 붙들려 이런저런 찬거리를 신기하게 구경하곤 했다.

고등어자반과 나물거리 등 찬거리를 사고 나면 엄마 손에는 까만 봉다리가 잔뜩이었는데,

그래도 내 손을 놓지 않았다.

 

 

 

 

 

좌판 행상에 내놓은 예쁜 구두며 인형, 머리핀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나를 잡아끌던 가난한 시절의 우리 엄마.

 

당시 엄마는 지금의 내 나이보다 어렸다.

 

싱싱하고 예쁜 과일은 비싸서 못사고,

떨이로 남은 과일마저 깎아달라고 실랑이 벌이던 날들.

그렇게라도 가끔씩 맛보던 사과며 딸기, 수박은 참 맛있더랬다.

 

 

 

 

"다 샀다. 이제 집에 가자!"

 

그렇게 엄마 손을 잡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면 하늘은 노을빛으로 빨갛게 물들었고,

방앗간에서는 고소한 냄새가 흘러나와 기분이 무척 좋았다.

 

 

 

 

 

 

있을 건 다 있던 조그마한 동네 시장은, 어린 시절의 나에게 지금의 대형마트나 백화점보다 더 크고 신기한 장소였던 것 같다.

어린 딸의 손을 잡고 장을 보러 가는 젊은 엄마들의 모습은

 

이제는 거의 찾아볼 수가 없는 옛이야기, 옛날 풍광이 되어 버린 것 같다.

 

 

 

 

 

"어이구 예쁘다~! 몇 살이니~?"

 

엄마 손을 붙들고 있는 어린 나를 보며 예쁘다며 덤을 더 얹어주던

단골 가게 아주머니의 푸근한 인심이 문득 그리워지는 요즘이다.

 

 

 

 

▼ 한국농어촌공사 웹진 '흙사랑 물사랑' 6월호 바로가기 ▼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본사, 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행복농어촌을 만들어가요.

www.ek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