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C가 답하다] 자연 속에서 배우는 '함께'의 가치! <사회적농장 '바람햇살농장' 이야기>

댓글 0

농어촌에 이런일이

2021. 10. 25.

 

 

 

KRC가 답하다


INTERVIEW

 

자연 속에서 배우는 '함께'의 가치!

 

사회적농장 '바람햇살농장' 이야기

 

 

 

 

 

 

 

 

대추나무가 우거진 숲 속으로 들어서자

아름답게 꾸며진 농장이 나타납니다.

바로 사회적농장으로 인증을 받은 바람햇살농장입니다.

농장 안으로 들어서자 밀짚모자를 쓴 한 사내가 걸어 나와 인사를 건넵니다.

바람햇살농장의 박도한 대표입니다.

 

"저희 바람햇살농장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치유농업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곳입니다.

발달장애인, 사회생활에서 멀어지거나 경증치매를 앓고 있는

어르신 등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농업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요."

 

 

 

 

 

 

발달장애인들은 바람햇살농장에서 다른 사람들과

더불어 텃밭 만들기, 파종하기, 모종 심기, 수확의 과정을 거쳐

농산물 포장까지 체험하면서 자신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물론 일반인들도 농장 체험이 가능합니다.

 

대추를 따는 가을에는 대추 따기, 대추 인절미 만들기,

약밥 만들기 등 농촌체험이 가능한 체험형 농장으로 운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위한 한옥 숙박시설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박도한 대표가 처음부터 사회적 농장을 계획했던 것은 아닙니다.

2006년 귀농을 하게 된 박도한 대표는 농업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며 농업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단순히 농산물을 생산하는 1차산업에 그쳐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에 대추를 가공 및 판매까지 하면서

2010년 6차산업인증을 받게 되었습니다.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노력하던 그는

기관들과의 연계를 통해 지원을 받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어떤 것부터 준비를 해야 할지 막막했다고 합니다.

그때 만나게 된 것이 한국농어촌공사의

사회적농업지원사업이었습니다.

 

2020년 바람햇살농장은 사회적농업기관으로 지정되었습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사회 소외계층의 복지 및 농촌지역

소멸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사회적농장을 육성하고 있는데,

전국 농장 가운데 사회적농장을 선발해 상품개발 및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바람햇살농장은 발달장애인들이 농촌생활을 조금 더 잘

체험할 수 있도록 내년에는 1박 2일 체류형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도 갖고 있습니다.

바람과 햇살이 식물을 키우고 열매를 맺는 곳,

바람햇살농장에서는 사람도 함께 성장하고 어우러지는

멋진 풍경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 한국농어촌공사 웹진 9월호 보러 가기 ▼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본사, 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행복농어촌을 만들어가요.

www.ek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