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터 에세이] 청주지사 곽남순 차장의 추억 송송, 이야기 한 스푼

댓글 0

일상에 꿀 한 스푼

2021. 11. 16.

 

 

 

 

 

 

 

 

#청주육거리시장 #1980년대 #시장나들이

 

청주지사 곽남순 차장

추억 송송, 이야기 한 스푼

 

 

 

 

 

 

1979년 국민학교를 졸업하고, 막 중학교에 입학했을 때였다.

시골의 작은 국민학교에서 청주의 여자중학교를 가게 되었는데,

버스로 통학하는 길에는 커다란 육거리시장이 있었다.

 

 

 

 

 

 

"얘, 남순아 어디에 정신 팔고 있니?"

 

버스를 타고 집에 가는 길, 나는 차창 너머 육거리시장을

멍하니 보다가 친구들이 부르는 소리에 정신을 차리곤 했다.

시골 촌뜨기였던 나에게 육거리시장은 신기한 물건이 가득한 신도시 같았다.

 

 

 

 

 

 

"남순아! 오늘 하교길에 시장 가자!"

 

토요일처럼 일찍 하교하는 날이면 나는 친구들과

작정하고 육거리시장에 가곤 했다.

어려운 살림에 용돈을 받은 적 없었던 나는 친구들과

작정하고 버스비로 시장에서 군것질을 하곤했다.

 

 

 

 

 

 

"만두 하나 주세요!"

 

버스비를 아낀 돈으로 우리는 군것질을 하고, 시장을 둘러보았다.

시장구경이 끝나면 집까지 걸어가야 하는 고단함이 기다리고 있건만,

그 순간 만큼은 모든 게 재밌고 즐겁기만 했다.

 

 

 

 

 

 

집까지 8키로미터의 먼 거리를 가기 위해 운동화 끈을 단단히 묶어야 한다.

무심천변을 따라 집까지 길게 난 길은 끝이 보이지 않는 듯했지만,

그 길을 함께한 친구들과 떨었던 시시콜콜했던 수다로 힘든 줄 몰랐다.

 

 

 

 

 

 

육거리시장을 떠올리면 넉넉하지 않은 집안 환경에서도 항상 밝고 행복했던 나,

함께 걸으며 쉼 없이 수다를 떨었던 친구들의 웃음소리와 함께

그 길 따라 피어있는 야생화와 노을지는 하늘을 수놓은 잠자리가

오래된 영화의 한 장면처럼 스쳐지나간다.

 

 

 

 

 

▼ 한국농어촌공사 웹진 '흙사랑 물사랑' 10월호 바로가기 ▼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본사, 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행복농어촌을 만들어가요.

www.ek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