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빠진詩

    소다 2019. 11. 7. 11:07

    물의 얼굴


     


                 


                  바다가 깨지고 배가 뒤집혔다
                  물비늘이 묻은 언니가 둑방길 끝에 있었다
                  엄마는 소리를 질렀고 언니는 거품을 쏟아냈다
                  바다를 삼킨 언니와 언니 안에 엄마가 젖어 여러 해가 지났다
                  나는 언니가 되고 엄마가 되고 깨진 달이 되었다

     

     

     

                                                   
    김명은 전남 해남 출생. 2008년 《시와시학》으로 등단. 시집 『사이프러스의 긴 팔』

     

     

    깨진달은 몇 쪼가린지?
    그건 왜 묻나?
    할말이 하나도 없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