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오다의 블로그

seid umschlungen Millonen! Diesen kuss der ganzen Welt!

[영화] 데비 무어의 <G. I. 제인>

댓글 0

Cinema Paradiso

2022. 3. 29.

1997년에 나온 영화로, 해군장교로서 훌륭한 커리어를 쌓아가든 주인공이 최초로 미군 특수부대원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입니다.

요즘 영화에서는 특수부대에 남녀가 섞여 나오는 게 자연스럽지만 저 당시엔 아니었죠.

 

당대에 엄청난 히트를 친 <사랑과 영혼>의 청순가련형 여주인공 데비 무어가 특수부대원에 도전하는 여군역할로 나와서 화제가 됐는데.. 특히 영화 내에서 스스로 삭발하는 장면이 걸크러시로 회자되었죠.

 

여주인공은 여자로서 주어지는 배려나, 특혜.. 그런 것 조차 거부하고 자신의 능력만으로 인정받기 위해 스스로 머리를 삭발하고, 다른 군인들과 똑같은 합동막사에서 자고, 먹고 하면서 동등한 악조건에서 훌륭하게 과정을 수료하고...

엔딩에서는 자안스럽게 특수부대원의 자격을 획득하면서 훈훈하게 마무리.. 한다는 세상의 편견을 극복하는 인간승리를 그린 군대드라마죠.

 

영화속에서 지옥훈련으로 악명높은 네이비씰 훈련과정은 남자도 아닌데 내가봐도 끓어오르는 느낌이더란..

글고 포로로 잡혀서 고문당하는 훈련 넘 지리더란.. 여주인공이 교관한테 쳐맞다가 Suck my dick!(내 좆이나 빨어 새꺄!) 하고 욕을하는데..ㅋㅋㅋ 아이고 언니.. 넘 멋져서 없는 제 dick도 서겠어유..ㅋㅋㅋㅋ

 

남자주인공은 <반지의 제왕>의 <아라곤> 비고 모텐슨. (교관으로 나오는데 존멋~)

 

 

 

명대사 : 야생동물은 스스로를 동정하지 않는다. 동사해 가지에서 떨어지는 새 조차도 자신을 동정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