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강변 붕어빵

진심을 다하는 글, 위로와 공감의 글쓰기

345회 헌혈(혈장성분) - 서현역(2011.11.30.수)

댓글 0

헌혈일기

2011. 12. 2.

 

 

 

 

 

 

모처럼 일찍 일을 마치고 여유이게 가서 345번째 헌혈을 했다.

집사람은 부르지 않았다.

혼자 신문을 보면서 여유있게 쭉쭉~~

혈소판을 하고 싶은데 일주일을 기다리기가 좀 힘들어서..

다시 한번 건강한 몸으로 딱 14일만에 혈장 헌혈을 할수 있어서 기쁘다.

이런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 것은 온전히 내 몫이리라.

p.s 늘 친절하고 편안한 서현역 헌혈의 집이 있어서 너무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