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강변 붕어빵

진심을 다하는 글, 위로와 공감의 글쓰기

375번째 정기 헌혈(혈소판) - 2013.3.28. 천안헌혈센터

댓글 0

헌혈일기

2013. 4. 1.

 

전날 미리 예약을 하고 오전에 별일이 없음을 알고 헌혈을 하러 갔습니다.

2주연속 천안 헌혈센터에서 그것도 혈소판 헌혈을 하게되었네요.

지난번 받은 천안 야우리 영화관의 영화표는 친절하고 상냔한 기획실 김수진 조교선생님에게 선물도 드렸죠~^^*

너무 좋아하더라구요. 12시까지는 학교로 돌아가야 해서 미리 예야을 하고 오니

진행이 좀 빨랐어요, 주사바늘도 하나도 안아프게 쥐도(?) 새도(!)모르게 부드럽게 들어갔구요.

 

맨아래편 그래프가 왼쪽에 불이 점듬되는데 그러면 주먹운동을 하라는 이야깁니다.

오른쪽으로 가서 올라갔다 내려갔다하면 혈소판 성분을 뺀 나머지 성분과 수액이

다시 제 몸으로 리턴하는 과정이라 주먹운동을 안하셔도 됩니다.

앞으로 남은 시간과 받아진 노란 혈소판의 양등이 표시되는 전체 진행 상활을 알리는 모니터입니다.

 

 

6층에 창가에 봄 햇살이 들어옵니다. 좀 피곤한 모습...언제나 이렇게 보이는 제 모습이

저도 좀 안스럽네요..@@, 그렇지만 헌혈 할 수 있는 지금이 감사하고 행복한 시간이겠죠. ^^

 

 

이제 1년후면 대망의 400회 헌혈 인생의 반이 지난거 같은 느낌이 정말 들거 같네요. 그냥 대단한거는 아니고

크게 자랑할 일도 아니지만 아내과 함께 사진을 찍고 싶네요. 또 그날까지 건강한 몸을 위해 지금처럼 더 열심히

살구요. 지난 월요일 부터 체육관에 나가 태권도 2단 승단 심사를 위한 기초 훈련과 운동을 하고 있으니 좋아질거라

믿습니다.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