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따라

구름에 달 가듯 길을 갑니다. 산을 만나고 물을 만나고 사람도 만나면서...

남해 망운산의 늦가을

댓글 2

산길에서 보내는 편지

2006. 11. 7.

2006년의 가을도 깊어간다.

 

대부분의 산에는 단풍이 지고

남쪽 끝자락에서나 단풍과 억새를 볼 수 있을 것 같아

남해 망운산을 찾는다.

 

망운산은 역시 실망시키지 않았다.

날씨가 차고 비가 오락가락 하는 날씨인데도

단풍은 날 기다리고 있었다.

 

 

- 망운산 입구의 계곡엔 낙엽이 수북이 쌓여가고 있다 -

 

 

 

- 화방사 일주문 ; 화방사는 망운산 산행기점이 된다 -

 

 

 

- 화방사 대웅전 ; 뒷산엔 단풍이 물들어 있다 -

 

 

 

- 화방사에서 망운암으로 올라가는 길 -

 

 

 

- 너덜지대 주위엔 온통 노랗고 빨간 나뭇잎들이 -

 

 

 

- 망운암 입구의 석문 ; 과거의 오솔길에 있던 운치는 없어지고 옆으로 자동차가 드나든다 -

 

 

 

- 망운암에서 내려다 보는 풍경 ; 아직도 단풍이 한창이다 -

 

 

 

- 망운암 뒤로 보이는 망운산 정상 -

 

 

 

- 주능선에서 본 중계탑 ; 망운산 서쪽 봉우리에 자리잡고 있다 -

 

 

 

- 중계탑 가는 능선은 봄에는 철쭉, 가을엔 억새 군락지이다 -

 

 

 

 

- 망운산 정상에서 -

 

 

 

- 하산길은 동북방향의 철쭉군락지로 잡는다 -

 

 

 

- 철쭉군락지 ; 봄에는 수 만 평의 산비탈에 철쭉이 장관을 이룬다 -

 

 

 

- 벌써 핀 철쭉 ; 내년 봄에 꼭 오라는 예고편인가? -

 

 

 

- 아직도 시들지 않은 단풍들 -

 

 

 

- 하산길은 낙엽을 발으며 가는 평탄한 오솔길 -

 

 

 

- 화방사 화장실에 걸려 있는 망운산 철쭉 -

 

 

 

- 돌아 오는 길, 남해 들판에서는 마늘 파종이 한창이다 -

 

 

 

- 남해 바닷가는 갯펄이 잘 발달해 있다 - 

 

 

 

- 남해대교 ; 언제 보아도 아름답다, 학창 시절 이 대교 개통식에 왔던 기억이 새롭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