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따라

구름에 달 가듯 길을 갑니다. 산을 만나고 물을 만나고 사람도 만나면서...

부산 금정산을 넘어 범어사로

댓글 32

산길에서 보내는 편지

2015. 12. 22.

12월 세째 토요일

부산 금정산을 오른다

 

맑고 포근한 날씨에 조망도 일품

동래산성 동문에서 시작하여 부드러운 성벽길을 따라

의상봉, 원효봉을 거쳐 정상인 고당봉을 오른다

 

고당봉 가는 길에 금샘을 들러는 것은 필수.

금정산의 이름이 붙여진 유래를 가진 금샘은

벌써 얼음이 얼었다

 

범어사로 내려가는 이 코스는 그리 힘들지 않은 산행

산행거리 10km, 소요시간은 중식 포함 약 5시간

 

 

 

- 부산 금정산을 찾아 -

 

 

 

- 동래산성 동문으로 오른다 -

 

 

 

- 의상봉 가는 길에 산성마을을 내려다 보고 -

 

 

 

- 원료봉쪽으로 산성은 이어진다 -

 

 

 

- 부채바위는 그 위용이 웅장... -

 

 

 

- 동북쪽으로 동래시가지 일부와 멀리 천성산이 조망된다 -

 

 

 

- 북문부근에서 점심을 먹은 뒤 -

 

 

 

- 금샘을 바라본다 -

 

 

 

- 금샘엔 이비 얼음이... -

 

 

 

- 금정산 정상인 고당봉에서 기념 남기고 -

 

 

 

- 서쪽 낙동강과 김해쪽을 내려다 본다 -

 

 

 

- 뒤돌아 본 산성 -

 

 

 

- 범어사로 내려가는 길은 -

 

 

 

- 낙엽수와 소나무숲, 그리고 편백나무숲을 차례로 지난다 -

 

 

 

- 청련암에 잠시 들렀다가 -

 

 

 

- 범어사로 들어간다 -

 

 

 

- 범어사는 원낙 큰절이라 볼 것과 배울 것이 너무 많아 특이한 네기둥의 일주문만 뇌리에 담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