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따라

구름에 달 가듯 길을 갑니다. 산을 만나고 물을 만나고 사람도 만나면서...

산청 백마산 가볍게 걷기

댓글 18

산길에서 보내는 편지

2021. 9. 7.

진주둘레길 걸어서 워밍업 한 후

산청 백마산을 찾아간다

 

백마산은 그리 높지 않아 부담없이 걸을 수 있는 산

경호강를 끼고 도는 깎아지른 벼랑이 있는 산이지만

실제로 걸어 보면 산길은 가파르지 않고 편안히 걸을 수 있다

 

옛날 군사적 요충지였던 이곳, 백제군에게 포위되었던 신라군이

산 위에서 말잔등에 쌀을 부어 아래에서 받고 또 붓고 하여

먼 곳에서 보면 말을 씻길 정도의 물이 풍부한 것처럼 위장하여

백제군을 물러가게 했다는 전설을 간직한 곳 

 

원지 백마사에서 출발하여 정상까지 하기로 한다

 

 

- 백마산 망춘대에서 내려다 보는 경호강 -

 

 

- 백마사에서 오르면 만나게 되는 계단바위들 -

 

 

 

- 일단 망춘대에 들른다 -

 

 

 

- 봄맞이가 좋은 곳이라지만 여름풍경도 멋지게 펼쳐진다 -

 

 

- 무너진 배마산성 옛 성곽-

 

 

 

- 뭔가를 고정시키려 바위에 뚫은 구멍들이 곳곳에 남아 있다 -

 

 

- 산성터는 아늑하고 평평하다 -

 

 

 

 

- 전망대 -

 

 

 

- 주변의 멋진 소나무들 -

 

 

 

 

- 정상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

 

 

 

 

- 왔던 길로 되돌아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