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따라

구름에 달 가듯 길을 갑니다. 산을 만나고 물을 만나고 사람도 만나면서...

경남고성 갈모봉 편백숲

댓글 30

산길에서 보내는 편지

2021. 9. 10.

오랜만에 경남 고성 갈모봉 편백숲으로 간다

더운 날 시원하기도 하고

편백숲이 내품는 피톤치드도 실컷 마시고...

 

일부구간이 공사중이라 가볍게 걸어서

돌아 본다

 

- 고성 갈모봉 편백림 입구 -

 

 

- 공사구간을 피해 개방구간으로 -

 

 

- 왼쪽 팔각정으로 바로 오르기로 한다 -

 

 

 

- 싱그러운 편백림 -

 

 

 

- 줄 맞춰 늘어서 있는 팬백나무들 -

 

 

 

- 나무들의 사열을 받는 듯하다 -

 

 

 

 

- 특이한 버섯도 만나고 -

 

 

 

- 임도를 만났다가 다시 숲으로 -

 

 

 

- 개활지도 만난다 -

 

 

 

- 팔각정에 올라서 -

 

 

 

- 고성읍과 그 너머 거류산, 구절산을 조망한다 -

 

 

- 소금쟁이고개로 내려가는 길 -

 

 

 

- 고개 주변엔 벤치와 평상들이 많이 마련되어 있다 -

 

 

- 어디를 둘러보아도 편백나무들 -

 

 

- 오솔길따라 주차장으로 내려오다 보면 -

 

 

 

- 신림욕 하기 좋은 벤치들을 만나고 -

 

- 어린이 체험시설도 있다 -

 

- 며칠 전 내린 비로 인해 계곡에 작은 폭포도 생겼다 -

 

 

- 아직 지지 않은 산수국의 작별인사를 받으며 원점으로 돌아 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