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따라

구름에 달 가듯 길을 갑니다. 산을 만나고 물을 만나고 사람도 만나면서...

창녕 화왕산 억새꽃의 노래

댓글 16

산길에서 보내는 편지

2021. 10. 9.

10월, 가을이 무르익는다

가을이면 늘 단풍과 억새를 생각한다

 

지난 해 황매산 억새를 만났으니

올해엔 오랜만에 창녕 화왕산 억새를 만나러 간다

 

화왕산성엔 온통 억새밭

은빛 물결이 출렁인다

 

- 화왕산 억새 -

 

 

 

- 계성면 옥천골에서 왼쪽 임도를 택해 오른다 -

 

- 옥천골 제1탐방로로 올라 허준세트장, 관룡산, 용선대, 관룡사 코스 -

 

 

- 옥천골 맑은 물소리 들으며 걷다 -

 

 

 

- 송이 채취기간 출입금지된 남문 오솔길로 들어선다 -

 

 

 

- 드디어 나타나는 화왕산 남문 -

 

 

- 성곽 안에는 온통 억새꽃 -

 

 

- 어디를 둘러 보아도 온통 억새밭이다 -

 

 

 

- 서문으로 향하는 길을 따라 -

 

 

- 억새들의 합창을 들으며 -

 

 

 

- 서문에 올라 -

 

 

- 창녕읍을 내려다 본다 -

 

- 주변엔 억새풀에서 잡목과 넝쿨들을 제거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

 

 

- 정상으로 가는 길에 되돌아 본 서문 주변과 남쪽 배뱌위 -

 

 

- 정상에서 기념 남기고 -

 

- 앞으로 걸어 갈 방향을 바라본다, 산성 동문 너머로 관룡산이 조망된다 -

 

 

 

- 원점에서 다시 한 번 뒤돌아 보며 -

 

- 억새와 작별을 고한다 -

 

- 동문을 지나 -

 

- 드라마세트장을 둘러본다 -

 

- 드라마 허준, 상도, 대장금 등을 찍은 장소 -

 

- 계속 능선을 걸어 관룡산까지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