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유피피와 PE파이프 이야기

42년 역사의 케이유피피(주)와 함께 하는 HDPE Pipe와 Fitting... 그리고, 시공에 관한 최신 정보

지열관의 간격 고정의 필요성 (6.28일자 대전투데이 기사)

댓글 2

지열 시스템

2015. 7. 20.

세종시교육청 신설학교 지열냉난방 방식‘에너지 효율성 외면’예산낭비 초래

유지비용절감 외면 지적에“앞으로 열 효율성 좋은 시공법 선택하겠다.”

박봉관 기자  |  t-lkh777@hanmil.net  (http://www.daejeon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67294)
 
 

세종시교육청이 학교시설의 지열냉난방 방식의 수직밀폐형 지중열교환기를 시공하면서 에너지효율측면을 외면한 채 구시대적인 방법으로 설치해 예산낭비를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실제로 세종시는 최근 개설하는 세종시 A학교와 B학교에 지하 150미터에서 지열을 끌어 올리는 수직밀폐형 지중열교환기를 시공하면서 지중에 매설하는 파이프간격을 일정하게 유지시켜주는 스페이서 부착공법을 이용하지 않고 지중매설하는 방식을 채택하여 열효율을 떨어드려 결국은 같은 효율을 올리기 위해서는 냉난방유지비가 더 들어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노영민의원(충북 청주 흥덕을)이 지중열교환기 설치시에는 매립관의 간격을 유지하여 열효율이 약20%까지 증가하는 방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존매립방식을 채택하여 시공함으로서 예산낭비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한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종시교육청은 현재에도 약20%정도의 열효율향상이 예상되는 일정거리의 간격유지방식을 외면하고 정확하지 않은 매립방식을 채택하여 지중에서 파이프가 붙으면 서로 열효율을 떨어뜨리는 기존방식을 채택하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또한 금년 7월 1일부터는 신재생에너지 설비중 지열설비 시공기준에 따라 스페이서 부착방식 또는 적절한 간격유지방식으로 설치하도록 되어 있는데도 이를 피하기 위해 조기에 공사를 착공해 이 규정을 피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시공완료 후 30일 이내에 설치완료 신고를 하도록 되어있는데 이 규정의 위반에 관해서도 적정한 제제조치나 검토가 이뤄져야한다는 전문가의 지적이다.

 

본보 취재진이 지열관을 시공할 때에 간격을 떨어드려서 시공해야 원하는 열효율이 좋아지는데 왜 지난해 10월 국감에서 지적한, 시공중에 매립관이 서로 붙어서 열효율을 떨어뜨리는, 떨어뜨릴 수도 있는 그런 방식으로 시공하느냐는 질문에, 세종시교육청 주무관은 “냉온관이 붙으면 열효율이 떨어지는 것은 인정하지만 우리가 시공당시에 완전히 붙여서 시공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변해 열 효율성을 고려하지 않고 기존방식으로 설치했음을 인정했다.

 

이 주무관은 또 “지난 2014년 10월경 국감에서 지적받은 이후에 에너지관리공단에서 시공지침을 새로 만들어줬다. 그래서 그 이전에는 제가 열 효율면을 고려하지 못한 것을 인정하지만 그 이후로는 열 효율면을 고려하여 스페이서를 찾아서 시공하려고 노력했으나 그 업체가 부도가 나서 찾지 못했고 앞으로는 그러한 제품들이 있으니 열효율증가방식을 선택하여 시공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이 주무관은 또 “일부러 냉온관을 떨어뜨려서 시공을 했는데도 붙었는지 확인이 안 되니 붙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고 그 부분을 간과한 것은 인정하지만 지난 10월 이후에는 열효율이 떨어지는 시공법은 발주하지 않았고 앞으로는 에너지효율이 떨어지는 방식보다도 효율이 좋은 스페이서 방식을 선택하여 발주하고 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해 귀추가 주목된다.

 

신재생에너지 설비의 지열설비시공기준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세종시교육청이 열효율성이 좋은 시공법을 외면해 앞으로 시공한 설비의 내구 년한 인 50년까지 열효율이 떨어지는 설비를 가동해야한다. 결국 같은 효율을 올리려면 유지비용이 그만큼 더 들어간다는데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한편 신재생에너지 설비의 지원등에 관한 지침(공고:2015-제2호, 지열설비시공기준 포함)은 지난 3월 19일 에너지관리공단에서 발표한 방법에 따르면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법령, 고시 등 관계법령에 달리정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이 지침에서 정하는 바에 따른다고 되어있다.

 

또 지열설비 시공기준에는 지중열교환기 설치시 열간섭 최소화를 위해 유입관과 유출관 간격이 일정하게 유지된 제품을 사용하거나 적절한 간격으로 스페이서(간격유지를 해주는 장치)를 부착하여야 한다.

 

더욱이 수직밀폐형 지중열교환기 및 지중 트렌치 배관은 지증열교환기의 유입-유출관 간격을 25mm이상으로 하거나 스페이서(간격유지장치)를 1M이내 등간격(일정한 간격)으로 설치하여한다고 되어 있다. 이는 열손실을 막고 열효율을 극대화하여 에너지절약과 예산절약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정책의 일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