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2021년 10월

15

선전홍보마당/언론속 여성노조 [민중의소리] 학교비정규직 3개 노조, 총파업 선포 “역대급 예산에도 차별해소 요구 거부 규탄”

최순임 전국여성노조 위원장은 “7차례의 교섭과 조정회의를 거쳤지만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비정규직 차별 해소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라며 “더군다나 인권위와 정부 공무직위원회에서 합리적 임금·복리 기준을 마련하라고 했는데도,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모른 체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최 위원장은 “10월 20일 총파업이 목적이 아니다. 연대회의는 그 이전에 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에 “전향적인 자세로 노력해 달라”고 호소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s://www.vop.co.kr/A00001599886.html

15 2021년 10월

15

선전홍보마당/언론속 여성노조 [오마이뉴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20일 총파업... 83.7% 찬성

경기연대회의 기자회견에 조미란 여성노조 경기지부장, 최진선 학비노조 경기지부장, 임병순 교육공문직본부 경기지부장 등 10여 명이 참여했다. 경기연대회의는 "우리 사회는 양극화와 불평등의 긴 터널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고, 그 핵심 요인은 고용불안과 저임금 비정규직의 양산인데, (이러한) 비정규직 차별이 문재인 정권의 노동존중 배신과 '공정'이라는 기득권 세력의 담론 속에 방치됐다"라고 지적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79532&CMPT_CD=P0010&utm_source=naver&utm_medium=newsearch&utm_campaign=naver_news

08 2021년 10월

08

선전홍보마당/언론속 여성노조 [노컷뉴스] 전남교육청·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단체협약 체결

전라남도교육청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참여노조: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전국여성노동조합)가 지난 7일 전남교육청 대회의실에서 '2021년 단체협약 및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전라남도교육청과 연대회의는 이날 장석웅 교육감과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박미향 위원장,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이윤희 본부장, 전국여성노동조합 최순임 위원장,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박금자 전남지부장 등 양측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체결식을 가졌다. [기사원문보기] https://www.nocutnews.co.kr/news/5636224

05 2021년 10월

05

선전홍보마당/언론속 여성노조 [아시아경제] 전남도교육청-교육공무직노조, 단체협약 타결

전남도교육청은 27일 교육공무직 노조(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남지부,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남지부, 전국여성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가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과 교육공무직노조는 이번 협상에서 학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학생 돌봄 시간 확대를 기조로 돌봄전담사의 근로시간 확대, 방학 중에도 점심 지원이 이뤄지도록 조리사 근로일수를 확대한다는 데 전격 합의했다. 이와 함께 여성 노동자의 임신 전체 기간과 만 5세 미만 자녀를 양육하기 위한 기간에 대해 임금 삭감 없는 근로시간 단축, 남성 육아휴직 3년 부여 등에도 뜻을 같이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092717034895221

05 2021년 10월

05

선전홍보마당/언론속 여성노조 [MBN뉴스] "70~80% 떼가요"… '열정페이' 버티는 웹툰 작가들

실제 계약서에도 "드라마·영화 제작 권리를 에이전시가 가져간다"고 돼 있어 사실상 2차 저작권은 에이전시가 가져갑니다. 문제는 또 있습니다. ▶ 인터뷰 : 김희경 / 웹툰 작가 - "70~80%까지도 떼가요. 제대로 잘 안 적혀 있어요. 그렇게 자세하지 않아요. 플랫폼 수수료를 제가 알 수 없어요, 정산서만 보면. " 또 실제 정산서를 보니 네이버·카카오 등이 얼마나 수수료를 떼어가는 지 적혀 있지 않고 그저 '정산액'만 들어올 뿐이고 그마저도 또 에이전시에게 수수료를 뜯깁니다. [기사원문보기] https://m.mbn.co.kr/news/politics/4606954

30 2021년 09월

30

선전홍보마당/언론속 여성노조 [YTN] 정규직-비정규직 '명절 휴가비 차별'… 얼마나 개선됐나

8년째 서울의 한 중학교에서 비정규직 조리사로 일하는 정이수 씨도 추석 전 받아든 명절휴가비 60만 원에 씁쓸함이 커졌습니다. 기본급의 60%를 받는 정규직보다 훨씬 적어서입니다. [정이수 / 학교 비정규직 조리사 : 누구는 명절휴가비 받아서 제주도 간다, 놀러 간다는 얘기 듣잖아요. 그러면 똑같이 일하는데 저 사람들은 저만큼 받고 우리는 이만큼밖에 못 받고…. ] 지난 3월, 국가인권위원회는 명절휴가비 등 직무와 무관한 복리후생비의 경우 중앙행정기관 무기계약직과 정규직 공무원 사이에 차별이 있어선 안 된다고 권고했습니다. 4년 전 대법원도 업무와 상관없이 지급되는 명절휴가비와 급식비를 같은 기준으로 지급하라고 판결했지만, 학교도, 공공기관도 변화는 크지 않았습니다. [기사원문보기] https://n.n..

13 2021년 09월

13

선전홍보마당/언론속 여성노조 [대구신문] 콘텐츠산업의 성장통, 끊이지 않는 분쟁·제도적 결함…성장한 만큼 진통 커진다

전국여성노동조합 디지털콘텐츠창작노동자 지회(디콘지회)에 따르면 통상 콘텐츠 플랫폼은 30~50%의 수수료를 가져간다. 에이전시나 출판사와 원작자는 남은 금액을 계약으로 정해진 비율에 따라 나눈다. 개인 창작 노동자 수익이 현저히 줄 수 밖에 없는 구조로 “일반 회사로 치면 회사 운영비를 직원의 월급에서 제하는 식”이라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유료로 결제해야 볼 수 있는 작품들을 불법으로 공유하는 현실도 창작자의 생계를 위협하고 있다. 이수경 디콘지회장은 “노동량에 따른 합리적인 보상과 수익배분 체계를 마련하고 창작물에 대한 권리를 지킬 수 있도록 해 노동법 사각지대의 창작노동자를 보호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대구신문(https://www.idaegu.co.kr) [기사원문보기] https..

09 2021년 08월

09

선전홍보마당/언론속 여성노조 [매일노동뉴스] 초등돌봄교실 개선방안 의미와 과제

이번 발표안에는 그동안 학부모·교사·돌봄전담사들이 주장했던 요구가 반영돼 있다. 학부모들의 저녁 돌봄 요구와 교사들의 행정업무 경감 대책, 돌봄전담사들의 처우개선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질적 개선을 위한 큰 방향성에는 긍정적이다. 다만 돌봄전담사의 근무시간과 관련해 돌봄운영시간 6시간에 행정업무 1~2시간을 추가로 배치하고 있지만 시·도 교육청별 여건에 따라 실제 연장 여부가 결정돼 시행여부는 미지수다. 교사들의 행정업무 경감대책으로 돌봄전담사 중심의 행정지원 체계를 중장기 방안으로 제시하고 있고 이를 위한 돌봄전담사의 책임성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이를 위해 돌봄전담사들이 전일제로 근무해야 함을 명확하게 표현하지 않은 것은 아쉽다. (전국여성노조 모윤숙 사무처장) [기사원문보기] http://www.l..

09 2021년 08월

09

선전홍보마당/언론속 여성노조 [참세상] 교육부, 초등돌봄교실 개선책 발표…돌봄전담사 전일제 전환은?

전국여성노동조합도 시도교육청의 역할을 강조하고 나섰다. 여성노조는 “이번 발표에서 시도교육청에 적정 근무시간을 결정할 권한을 줌으로써 돌봄전담사의 처우개선을 둘러싼 노사갈등은 계속 남아 있게 됐다”라며 “초등 돌봄의 국가책임을 강화하고 돌봄의 질적 제고를 위해선 돌봄전담사들의 처우개선과 함께 가야 함을 강조할 수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newscham.net/news/view.php?board=news&nid=106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