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소년신문 기사

경기청소년신문 2021. 5. 4. 14:57

용인시청 전경 / 사진 = 용인시

용인시는 오는 20일까지 본인 저축액에다가 정부지원금을 더해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희망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통장, 청년저축계좌의 신규가입자를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희망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통장, 청년저축계좌는 일하는 저소득층의 자립과 탈빈곤을 지원하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3년의 기간 동안 일정 금액을 저축하면 정부지원금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먼저 희망키움통장은 가구 전체의 총 근로·사업소득이 중위소득 24% 이상인 생계·의료 급여 수급가구면 가입할 수 있다. 3년 만기 후 생계·의료 급여 탈수급 시 저축액과 정부지원금을 포함해 최대 2819만원(4인기준)을 받을 수 있다.

 

희망키움통장는 주거 교육 급여 수급가구나 차상위계층 중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가구가 가입할 수 있으며, 10만 원의 본인 저축액에 근로소득장려금 10만 원을 더해 3년 만기 시 총 720만 원을 모을 수 있다.

 

청년희망키움통장의 가입대상은 가구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30% 이하인 생계 급여 수급가구(15~39세 이하). 3년간 저축 후 생계 급여 탈수급 시 저축액과 정부지원금을 포함해 최대 2369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청년저축계좌는 일하는 청년 주거·교육 급여 수급자나 차상위계층(15~39세 이하)이 월 10만 원을 저축할 경우 소득장려금 30만 원을 지원받아 3년 후 최대 1440만 원을 만들 수 있다.

 

신청은 오는 20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하면 되고, 자세한 내용은 시 복지정책과(031-324-3045) 또는 읍면동 복지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김현중 기자 / news@g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