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소년신문 기사

경기청소년신문 2021. 5. 12. 09:56

사진 = 안양시

안양시가 안양천 명소화와 고도화의 효율적 처리를 위해 인근의 경기·서울 7개 지자체와 손을 잡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8개 지자체(안양·광명·군포·의왕시/구로·금천·영등포·양천구)간 협약식이 11일 서울 구로구 안양천변 초화원에서 있었다.(사진 첨부)

 

안양천은 의왕시 왕곡동에서 서울 영등포구 한강 합수부 지점까지 32km에 이르는 하천으로 경기와 서울권 8개 지자체가 공유하고 있다. 이로 인해 하천변 체육시설과 공원 등 각종 시설물이 중복되고 관리 및 유지가 효율적이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협약은 이와 같은 문제점을 인식, 안양천 명소 및 고도화에 8개 지자체가 상호 협력, 시민에게 최적의 힐링명소로 제공할 것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안양시를 비롯한 8개 지자체는 협약에 따라 안양천 명소화고도화 사업 기본계획 수립 안양천 장미 및 벚꽃 100리길 조성사업 추진 안양천 산책로, 둔치 등의 연계 위해식물 제거사업 합동 추진 1회 이상 실무합동회의 개최 등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협약식에는 8개 자자체장은 물론, 각 지역구 국회의원,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 등도 자리를 함께 해 안양천 변신의 첫 걸음을 축하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안양천은 1980년대 오염원의 대명사격이었지만 2001년부터 시작된 안양천살리기 사업을 통해 생태하천으로 복원됐다.”, 이번 협약으로 세계적으로도 힐링 명소가 될 수 있도록 힘을 합치자고 말했다.

 

김현중 기자 / news@g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