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소년신문 기사

경기청소년신문 2021. 5. 24. 16:05

안산시는 수산자원 회복 위한 해면수산자원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 사진 = 안산시

안산시는 급감하는 수산자원을 회복하고 어업인의 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연안 해역 특성에 적합한 건강한 수산종자를 방류하는 해면수산자원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올해 총사업비 7억 원(도비 7천만 원, 시비 63천만 원)을 투입해 수산종자 6(조피볼락, 넙치, 점농어, 대하, 꽃게, 전복)을 안산시 해역에 방류할 계획이다.

 

특히, 안산시는 해면수산자원조성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수산자원조성 전문기관인 한국수산자원공단(FIRA)과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수산종자 방류사업을 실시하고 있어, 보다 전문적으로 풍요로운 어장이 만들어지고 어촌 경제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안산시 연안에 방류하는 수산종자들은 유전자 검사와 질병 검사를 통과한 우량종자로, 안전하고 건강한 수산자원을 조성하고, 어업인의 어업활동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지난 4월 점농어(265천 마리)를 방류했으며, 6월에는 꽃게(40만여 마리) 7월 넙치(41만여 마리), 대하(1126만여 마리), 조피볼락(31만여 마리), 11월 전복(56천여 마리)을 각각 방류할 예정이다. 또한 해면수산자원조성사업과는 별도로 11월경 소라 5과 해삼 16700여 마리도 추가로 방류해 풍요로운 연안 해역을 만들기에 적극 나선다.

 

김현중 기자 / news@g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