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소년신문 기사

경기청소년신문 2021. 7. 13. 15:32

그래픽 홍보자료 / 사진 = 경기도

경기도가 도(경기주택도시공사 포함)에서 발주한 연면적 1이상 건축공사장 등에는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소음·미세먼지 측정기와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비산먼지 등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관급공사장 환경관리 강화방안을 마련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공사장 인근 주민의 소음·진동, 먼지 피해 민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19년 전국 소음 민원은 143,181건으로 2015106,283건 대비 34%가 증가했다. 143,181건 가운데 공사장 소음은 107,794건으로 75.3%를 차지했다. 비산먼지 관련 민원도 마찬가지여서 2019년 비산먼지 민원 42,120건으로 201522,827건 대비 84.5%나 늘었다. 42,120건 가운데 공사장 비산먼지는 39,613건으로 94%를 차지했다.

 

이런 사정은 경기도도 마찬가지로 2019년 경기도에 접수된 소음·진동 민원 3864건 중 도로나 아파트 건축에 따른 소음 민원은 22,881건으로 전체 74%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도는 관급공사 즉 도에서 발주하는 비산먼지 발생사업장과 소음 발생 장비를 사용하는 특정공사장(연면적 1이상의 건축공사장 등)에는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소음과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고 실시간으로 그 측정치를 표출하는 전광판을 설치하도록 했다.

 

, 공사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환경 오염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차량의 주요 진출입로, 공사 현장이 잘 보이는 장소 등에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도 설치하기로 했다.

 

5월 기준 진행 중이거나 추진 예정인 경기도 발주 공사는 총 156개로 이 가운데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은 82곳으로 전체의 53%를 차지한다. 소음이 발생하는 장비를 사용하는 특정공사장은 91곳으로 전체의 58%.

 

도는 신규 계약 공사는 의무화 적용을 원칙으로 하고 현재 진행 중인 공사는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이번 환경관리 강화방안을 최대한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따라서 비산먼지발생사업장 82곳과 소음 발생 장비 사용하는 특정공사장 91곳 가운데 준공이 임박하거나 설계비 여분이 없는 등 불가피한 곳을 제외한 26개 공사장에 소음측정기 17, 미세먼지 측정기 12, CCTV 14, 안내표지판 3건 등 46건의 환경관리 강화 조치를 적용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도는 공사 업체, 공사기간, 환경오염 방지시설 운영 사항을 비롯해 해당 공사장의 환경관리 현황이 기재된 안내판을 공사장 입구에 부착해 정보 부족으로 인한 도민들의 단순 불편 민원 제기를 완화하고 공사 관리의 신뢰도도 높이기로 했다.

 

, 관급공사 외에도 경기도에서 진행하는 비산먼지, 소음·진동을 발생시키는 일정 규모 이상의 공사 정보를 각 시군 홈페이지에 게재하도록 시군에 도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박익수 기자 / news@gy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