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소년신문 기사

경기청소년신문 2021. 7. 27. 11:23

용인시 합동점검반이 화재예방 특별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 = 용인시

용인시는 27일 관내 중·대형 창고 등 82곳의 화재예방 특별 안전 점검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안전관리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정기 안전 점검 의무 대상이 아닌 준공 후 15년 이내의 연면적 5000이상 3미만 창고 80곳과 20이상의 대형 창고 2곳의 방화시설 유지관리 실태를 점검한 것이다.

 

이번 점검은 창고 관리자들로부터 자체 점검 결과를 받아 건축과, 시민안전담당관, 용인소방서, 지역건축사회 소속 건축사 등 16명이 참여해 628일부터 77일까지 14곳을 선정해 표본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주요 점검 사항은 화재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피난 및 방화시설 유지 관리 여부, 건축물 무단 증축 및 불법 용도 변경 여부, 소방시설법에 따른 분야별 점검 이행 실태 등이다.

 

시는 점검 결과 방화셔터 관리, 피난통로 관리, 전기 안전 관리 미흡 등 총 33건의 지적사항을 확인해 해당 건축주에게 시정 조치 명령을 내렸다.

 

시는 이번 점검으로 확인한 창고 시설 유지 관리·운영 실태를 바탕으로 창고 시설 건축 단계에서부터 근로자의 안전을 보호할 수 있는 피난 방화 규정 등의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창고 시설 화재가 큰 인명·재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안전 점검을 해 화재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익수 기자 / news@g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