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소년신문 기사

경기청소년신문 2021. 8. 23. 12:35

업무협약식 / 사진 = 안산시

12천억 원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유치하며 데이터산업의 전략적 요충지로 떠오른 안산시(시장 윤화섭)4천 억 원 규모의 글로벌 데이터센터가 추가로 조성된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의 이자 원유로 불리는 데이터를 보관하는 데이터센터가 안산에만 모두 3곳이 들어서게 되면서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안산스마트허브)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함께 시 경쟁력을 보다 강화할 전망이다.

 

시는 23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세빌스코리아와 업무협약을 맺고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최종태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장, 이수정 세빌스코리아대표와 함께 데이터센터 개발 사업을 위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향후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

 

협약에 따라 안산시는 데이터센터 개발을 위한 행정지원에 나서며,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데이터센터의 국가산업단지 입주지원 및 사후관리를 지원한다. 세빌스코리아는 데이터센터 개발 및 운영을 위한 해외투자를 유치하게 된다.

 

영국에 본사를 둔 부동산 투자·개발기업인 세빌스(Savills)의 한국지사인 세빌스코리아는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사와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2024년 들어설 예정인 데이터센터는 총 4천억 원의 해외자본이 투입되며, 40메가와트()의 데이터 용량을 수용할 수 있다. 막대한 해외자본 투입에 따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되며, 3천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과 약 355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안산스마트허브에 세계적인 IT기업이 입주할 수 있게 되면서, 시는 글로벌 데이터센터가 노후된 산업단지에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등 한층 더 변모시킬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데이터센터를 기점으로 전·후방 산업생태계가 활기를 띄고, 관련 IT기업이 추가 입주한다면 첨단산업단지로 획기적인 체질 전환을 이뤄낼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시는 4천억 원 규모의 카카오 데이터센터, 8천억 원 규모의 KT 인터넷 데이터센터를 잇달아 유치하며 4차 산업 혁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이번 데이터센터 개발은 해외투자 유치를 통한 안산스마트허브 혁신이 기대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첨단산업 유치에 힘을 더해 4차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익수 기자 / news@g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