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소년신문 기사

경기청소년신문 2021. 12. 27. 12:50

경기도청 전경 / 사진 = 경기청소년신문DB

경기도에서 추진한 ‘2021년 재도전사업자 지원사업의 참여기업들이 매출 확대와 일자리 창출 등 성공적인 재기를 이뤄냈다.

 

재도전사업자 지원사업은 새로운 도약과 성공적인 패자부활을 꿈꾸는 도내 재창업자를 발굴해 역량 강화부터 사업화 자금까지 맞춤형 지원을 펼치는 사업으로, 경기도가 지난 2019년부터 추진했다.

 

올해는 도내 예비 또는 창업 3년 이내 도내 재창업자 등 총 15개 사를 선발, 역량 강화교육, 투자IR 프로그램, 시제품 제작, 홍보·마케팅 등에 이르기까지 재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을 지원했다.

 

이 같은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올 한해 총 매출 실적 44억 원, 고용 창출 36, 지식재산권 출원 등록 9건 등의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10배 이상의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둔 것이다.

 

실제로 참여자 중 대기업 경영컨설팅 기업을 운영했던 A씨는 과거 한정된 고객군 및 인건비 중심 사업 운영의 한계로 회사를 폐업한 경험이 있었다.

 

A씨는 이에 굴하지 않고 지난 2019년 모바일 게임 이용자를 위한 빅데이터 기반 솔루션 회사를 재창업했고, 올해 경기도의 재도전사업자 지원사업의 도움을 받아 해외 홍보마케팅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수 있었다.

 

특히 올해 일본 시장으로 진출, 매출 16억 원과 20명의 고용 창출 등 큰 성과를 거뒀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향후 미국과 유럽 등에서도 출시를 계획하는 등 시장 개척의 폭을 한층 더 넓히겠다는 구상이다.

 

오프라인 매장의 모바일 위치 기반 서비스로 창업을 시작했던 B씨도 경기도의 도움으로 재기에 성공한 사례다.

 

과거 자체 브랜드 구축 실패, 매출 확장 실패 등의 이유로 폐업의 아픔을 겪어야 했지만, 이후 사물인터넷(IoT) 스마트기기 제조 및 전력소비 최적화 솔루션서비스 아이템으로 재창업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무엇보다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시제품 고도화에 성공, 올 한해 47,000만 원의 매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5명을 더 채용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도 힘썼다.

 

김평원 창업지원과장은 신속한 정책적 지원과 더불어 실패의 아픔을 딛고 재도전하는 기업을 응원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재창업 지원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혁신성장을 이끄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익수 기자 / news@g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