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소년신문 기사

경기청소년신문 2022. 1. 17. 13:41

염태영 시장이 17일 집무실에서 주제발표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 = 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이 유엔 지속가능개발센터(UNOSD)가 주최하는 ‘2021~22 국제 시장 포럼에 참가해 수원시의 기후 행동을 세계에 알린다.

 

‘SDGs(지속가능개발 목표) 등 주요 국제협정 이행 및 코로나19로부터의 회복등을 안건으로 설정한 2021~22 국제 시장 포럼은 124~27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세계 각국 도시 시장·기후 전문가 등이 참가해 주제별로 발표하는데, 염태영 시장은 25일 오후 845국가도시 경험분야 발표자로 나선다.

 

염태영 시장은 17일 집무실에서 국제 시장 포럼에서 소개될 발표 영상을 촬영했다. ‘기후 행동은 국가적·국제적으로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정책과 실질적인 노력 등을 말한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는 2011대한민국 환경수도를 선언하고,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대비 40%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2013년에는 대한민국 지방정부 최초로 온실가스 감축량을 정량적으로 분석하는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자체 구축했고,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해 이행상황을 평가한 후 국제사회에 기후행동 보고서를 제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214월에는 수원시 탄소중립 기본계획을 수립했다적극적인 에너지 전환과 절약으로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80% 감축하고, 나머지 20%는 도시 숲과 같은 탄소흡수원을 활용해 상쇄하는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구체화했다고 말했다.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으로는 공공건물 신축할 때 에너지제로 건축의무화, 수원시 모든 건물 녹색건축물로 전환 계획 친환경 자동차 보급, 전기차·수소차 충전 인프라 구축 신재생에너지로 전환 가속화 등을 제시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는 독창적인 정책으로 기후 위기에 대응했다생태교통 수원 2013 개최’, ‘그린커튼 확산’, ‘레인시티 수원 사업등을 소개했다.

 

이어 수원시는 기후 위기 대응에 있어 지방정부의 역할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대한민국 226개 기초지방정부의 중심에서 지방정부 차원의 기후 행동을 이끌어왔다“20206월 모든 기초지방 정부가 참여한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주도했고,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를 발족시켰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상임대표다.

 

염태영 시장은 기후 위기는 머나먼 미래의 일이 아니라, 당장 우리 코앞에 닥친 현실이라며 지구촌 모든 국가와 지방정부는 물론, 유엔을 비롯한 글로벌 네트워크가 기후 행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수원시는 지금껏 달려왔던 길을 이어가면서, 전 인류의 녹색 미래를 일궈가기 위한 세계의 변화와 실천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해에도 싱가포르 세계도시정상회의 2021’, ‘포용적 성장을 위한 OECD 챔피언 시장 연합회의등 국제환경회의에 참석해 수원시의 환경 정책을 세계 각국에 소개한 바 있다.

 

박익수 기자 / news@g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