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소년신문 기사

경기청소년신문 2021. 7. 22. 14:20

오산시청 전경 / 사진 = 오산시

오산시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취약노동자에 이어 예방백신을 접종한 취약노동자에 대해서도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취약노동자 백신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은 오산시 지역화폐 오색전으로 1인당 185천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오산시에 거주하고 있는 내국인 또는 외국인 중 주 40시간 미만 단시간·일용직 근로자와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요양보호사 등이다.

 

이들 노동자가 628() 이후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몸이 아프거나 이상반응이 있어 접종일로부터 3일 이내에 병가를 사용했거나 사용하면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 유급병가를 사용하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기간은 722일부터 1210일까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방문대신 비대면(e메일/우편) 신청을 권장하며 서류 심사를 거쳐 예산소진 시까지 지역화폐 형태로 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신청서류는 신청서, 백신병가 사용 및 보상금 부정수급 관련 확약서, 신분증 사본, (취약노동자)자격확인 입증서류, (백신병가)예방접종 증명서 등으로 오산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예방접종증명서 혹은 예방접종 내역 확인서는 접종 기관이나 예방접종 도우미, 정부24에서 온라인으로 발급 가능하다.

 

오산시 관계자는백신 접종이 본격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하루 일당이 곧 생계인 취약노동자들이 백신을 접종받고 몸이 아프거나 이상반응이 있다면 부담 없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익수 기자 / news@g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