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달래 (20210506)

댓글 0

식물/들꽃(목본)

2021. 6. 13.

강원도 계곡에서 본 수달래입니다.
산철쭉이 물가에서 핀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산철쭉이 물가에 핀 모습을 수달래라 부릅니다.

 


식물명 : 산철쭉
학명 :    Rhododendron yedoense f. poukhanense (H.Lev.) M.Sugim. ex T.Yamaz.
분류 :    진달래목 > 진달래과 > 진달래속
분포 :    일본에도 분포한다.
            함경도를 제외한 전국의 표고 1,600m이하에서 자란다.
형태 :     낙엽활엽관목 수형: 다간형에 수관은 낙화산형이다.
생육환경 : 반음수로 토양수분이 충분한 곳에서는 양지에서도 잘 자라며 건조하면 말라 죽는다.
              보통으로 관수관리한다.
              내한성과 내조성, 내공해성이 강하다.
크기 :    높이 1-2m에 달한다.
잎 :       잎은 어긋나기 또는 마주나기하고 좁고 긴 타원형 또는 넓은 피침형이며 
            양끝이 좁고 길이 3-8cm, 폭 1-3cm로 가장자리에 톱니가 없으며 표면에 털이 드문드문 있고
            뒷면, 특히 맥 위에 갈색털이 밀생하며 엽병은 길이 1-5mm로서 갈색털이 많다.
            어린 순의 비늘조각에는 끈끈한 점액이 있다.
            엽병과 잎가에는 양면에 모두 갈색의 잔털이 있다.
꽃 :       꽃은 4-5월에 피며 대에 털이 있고 가지끝에 2~3송이가 달리며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지고 갈색털이 있으며 열편은 좁은 달걀모양이고 길이 4-8mm로서 둔두 또는 예두이며
            꽃부리는 연한 홍자색이고 지름 5-6cm로서 깔때기모양이며 4개로 갈라지고
            상부의 꽃잎 내측에는 진홍색의 반점이 있다.
            수술은 10개이며 수술대는 털이 없거나 기부에 복모가 있다.
            수술밥은 자색, 암술은 길게 쑥 나와 있다.
            화경 및 꽃받침에 끈적끈적한 액이 있다.
열매 :    삭과는 달걀모양이고 길이 8-10mm로 겉에는 긴 털이 있으며 9월에 성숙한다.
줄기 :    높이 1-2m이고 나무껍질은 회황갈색이 나며,
            일년생가지는 흰색의 털로 덮여 있다가 다음해에는 없어지고 화경과 더불어 점성이 있다.
뿌리 :    천근성으로 잔뿌리가 많다.
출처 :    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2021년 5월 6일 강원도 강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