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채 (20210613)

댓글 26

식물/들꽃(초본)

2021. 7. 12.

경남 합천의 야산 작은 못에서 본 순채입니다.
야산의 고개에 작은 연못이 있고
그곳에 순채가 무리지어 자라며 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멸종위기식물 2급으로 지정된 보호가 필요한 식물입니다.

 


식물명 : 순채
학명 :    Brasenia schreberi J.F.Gmelin
분류 :    미나리아재비목 > 수련과 > 순채속
분포 :    일본, 중국, 러시아, 인도, 미국, 아프리카 / 한국(강원도 고성군; 제주도)
형태 :    숙근성 여러해살이풀로 수생식물이며 관엽식물이다.
생육환경 : 작은 늪이나 연못에서 자란다.
크기 :    길이는 6~10cm,직경은 4~6cm정도이다.
잎 :       잎은 어긋나기하고 잎이 피려고 할 때 어린 줄기와 더불어 우무같은 점질의 투명체로 덮이며
            완전히 자란 잎은 수면에 뜨고 타원형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길이 6~10cm, 직경 4~6cm로서
            중앙부에 엽병이 있으며 뒷면은 검붉은 자줏빛이 난다.
            잎은 두껍고 진록색이며, 광택이 난다.
꽃 :       꽃은 6~8월에 피며 잎겨드랑이에서 나오는 긴 꽃자루 끝에 1개씩 달리고 검은 홍자색이며
            지름 2cm정도로서 물에 약간 잠긴 채로 핀다.
            꽃받침조각은 넓은 피침형이고 3개이며 길이 10mm로서 둔두이고
            꽃잎도 3개이며 선상 긴 타원형이고 길이 15mm정도로서 둔두이다.
            수술은 많으며 각각 떨어지고 꽃밥은 길이 4mm로서 선형이며
            암술은 6-18개로서 젓꼭지모양의 돌기가 있고 암술대는 길이 8mm정도이다.
열매 :    열매는 달걀모양이며 물 속에서 성숙하고 꽃받침과 암술대가 달려 있다.
줄기 :    원줄기는 물 속에서 수면을 향해 길게 자라며 드문드문 가지를 친다.
뿌리 :    근경이 옆으로 가지를 치면서 자라고 잔뿌리가 많이 내린다.
특징 :    호수에 자라는 부유식물이다.
출처 :    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2021년 6월 13일 경남 합천의 야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