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누리 나들이

전국의 산야에서 만난 꽃들을 분류하여 정리하고 여행을 다니면서 마음에 다 담아두지 못한 자연 풍경을 사진으로 남기는 꽃과 풍경을 보고 정리한 기록들입니다.

솜방망이 (20220401)

댓글 32

식물/들꽃(초본)

2022. 5. 1.

대구 근교의 야산에서 본 솜방망이입니다.
무덤 주변의 마른 잔디 사이에서 막 꽃대를 올리며 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국명 : 솜방망이
학명 : Tephroseris kirilowii (Turcz. ex DC.) Holub
분류 : 피자식물문 > 목련강 > 국화목 > 국화과 > 솜방망이속
분포 : 전국 / 일본, 대만, 중국 동북지방
생태 : 여러해살이풀이다. 
         꽃은 4~5월에 피고 열매는 7~8월에 맺는다.
         전국의 산과 들에 흔하게 자란다.
형태 : 전체에 거미줄 같은 솜털이 많다.
         줄기는 곧추서며, 높이 20~70cm다.
         뿌리잎은 여러 장이 모여나며, 꽃이 필 때도 남아 있고, 타원형, 길이 5~10cm, 폭 1.5~2.5cm다.
         줄기잎은 위로 갈수록 작아지며, 밑이 줄기를 조금 감싼다.
         꽃은 머리모양꽃 3~9개가 산방꽃차례를 이루어 피며, 노란색이다.
         꽃자루는 길이 2~5cm다.
         머리모양꽃은 지름 3~4cm, 가장자리에 혀모양꽃이 있다.
         총포는 통 모양이며, 길이 8mm쯤이다.
         열매는 수과이다.
          원통형, 털이 많다.
이용 및 활용 : 어린잎은 식용하며, 꽃은 약용한다.
해설 : 금방망이속(Senecio)에 흔히 분류해 왔던 분류군이다.
         솜방망이속은 금방망이속과 달리 꽃차례 총포의 기부에 작은 크기의 소인편이 달려 있지 않다.
         산솜방망이와 비슷하나 꽃이 노란색인 점에서 뚜렷이 구분된다.
         고도가 높은 산지에 주로 자라는 물솜방망이와는 꽃이 노란색이고 총포가 녹색인 점에서 비슷하나,
         두상꽃차례가 산형상으로 배열되어 있어서 꽃차례 무리 전체 모습이 위가 둥그스름한 점에서 구분할 수 있다.
         민솜방망이에 비해서 뿌리잎은 크기가 작고, 전체에 거미줄 같은 털이 더욱 많고,
         수과에도 털이 많으므로 구분된다.
         어린싹은 나물로 먹는다.
출처 : 국립생물자원관(2010), 한반도생물자원포털

 

 

 

 

 

 

 

 

 


2022년 4월 1일 대구 근교의 야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