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누리 나들이

전국의 산야에서 만난 꽃들을 분류하여 정리하고 여행을 다니면서 마음에 다 담아두지 못한 자연 풍경을 사진으로 남기는 꽃과 풍경을 보고 정리한 기록들입니다.

조선현호색 (20220402)

댓글 27

식물/들꽃(초본)

2022. 5. 3.

경남 창녕군의 야산에서 본 조선현호색입니다.

 

 

국명 : 조선현호색
학명 : Corydalis turtschaninovii Besser
분류 : 양귀비목 > 현호색과 > 현호색속
분포 : 전국의 산과 들에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해외에는 러시아와 중국에 분포한다.
형태 : 여러해살이풀
잎 :    비늘잎은 길이 1.0-1.5cm, 그 밑에서 1개 또는 여러 개의 줄기가 나오며, 높이 17-28cm다. 
        줄기잎은 2장이 어긋나며, 잎은 3장의 작은 잎으로 된다.
        작은 잎은 원형 또는 넓은 타원형으로 전체가 불규칙하게 깊게 갈라진다.
꽃 :   꽃은 3-5월에 파란색에서 붉은 자주색으로 다양하게 피며, 6-16개가 총상꽃차례에 달린다.
        꽃자루는 길이 5-20mm다.
        외화피편은 가장자리가 파상굴곡이 지며, 거의 길이는 9-14mm다.
열매 : 열매는 6-7월에 익으며, 삭과, 선형이고 씨는 1줄로 배열한다.
        씨는 콩팥 모양, 길이 1.7-1.9mm다.
줄기 : 땅속줄기 끝에 둥근 덩이줄기가 달리며, 속은 노란색이다.
특징 : 현호색과 조선현호색은 혼동되어 왔던 분류군으로 동일종으로 취급되기도 하였으나,
         현호색의 줄기는 엽병과 Y자형을 이루고, 괴경의 내부는 흰색이고, 잎은 2회 3출하는 특징 등에 의해
         줄기가 직립하고 괴경 내부가 노란색이며, 잎이 3출엽인 조선현호색과 구분된다
출처 : 국립생물자원관 생물다양성정보

 

 

 

 

 

 

 

 

 


2022년 4월 2일 경남 창녕군의 야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