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붓꽃 흰꽃 (20170507)

댓글 22

식물/들꽃(초본)

2017. 5. 21.



흰색으로 꽃을 피운 각시붓꽃을 만났습니다.
꽃잎 안쪽에는 보라색이 있었지만 하얀 꽃잎을 보는 순간에 탄성이 절로 나왔습니다.
흰색의 각시붓꽃이 피었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갔었지만
꽃을 보기까지는 행여 없어졌을까 노심초사하였는데
풀 사이에서 흰색의 꽃을 피우고 있는 모습을 보니 반갑고 너무 고마왔습니다.




아직 쌀쌀한 봄의 어느 날 뒷동산을 걷다가 풀밭에서 보랏빛 각시붓꽃을 만나면 여간 기쁜 게 아니다.
‘이제는 정말 봄이로구나!’ 하는 기쁜 마음이 드는 것이다.
‘기쁜 소식’이라는 각시붓꽃의 꽃말이 하나도 틀리지 않는다.
붓꽃은 키가 60㎝가 넘지만 각시붓꽃은 10~20㎝밖에 안 된다.
그래서 ‘각시’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애기붓꽃이라고도 한다.
각시붓꽃은 햇볕이 부드럽게 내리쬐는 인적 드문 양지쪽에 몇몇이 모여 봄을 속삭이는 듯하다.
마치 수줍은 새색시들이 봄나들이를 나선 것 같다.
각시붓꽃은 우리나라 산 어디에서도 자라는 들꽃이다.
한 해만 피고 마는 일년생이 아니라 여러 해 피었다 지고 또 피는 여러해살이풀이니 뒷동산에서 각시붓꽃을 만나면 꼭 기억해 두자.
다음 해 봄에도 각시붓꽃은 그곳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을 테니.
각시붓꽃은 봄이 가기 전에 꽃을 땅에 떨어뜨린다.
하지만 가늘고 긴 잎은 30㎝ 정도까지 계속 자란다.
꽃의 크기는 3~4㎝, 꽃잎 안쪽에 수술과 암술이 들어 있다.
꽃이 지면 갈색의 열매가 6~7월경에 긴 타원형으로 달리고, 그 속에 약간 반짝거리는 검은색 씨가 들어 있다.
갑자기 꽃샘추위가 찾아오면 뒷동산에 두고 온 각시붓꽃이 걱정되곤 한다.
하지만 이른 봄에 피는 꽃은 그쯤은 각오하고 핀다는 것을 기억하자.
각시붓꽃은 붓꽃과에 속하며, 우리나라와 일본 남부, 중국 북동부 및 북부 등지에 분포한다.


야생화백과사전 봄편







2017년 5월 7일 경북의 사찰 주변 숲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