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3. 2. 12:25

 

한반도의 최북단(함경북도 북단)에 나진/선봉시가 있고, 그곳은 주변국가 러시아 중국과 가까운 공동개발 구역이라고 한다. 나진/선봉(羅津市)의 서쪽에 경흥군(慶興郡)이 있는데, 한때 은덕군(恩德郡)이라 불리기도 하였다고 한다.

 

보통 대사관들은 상대국의 수도에 있다. 그러므로 한국의 경우 서울에 있고, 북한의 경우 평양에 있다. 그런데, 평양의 (주 북한) 러시아 대사관의 일부 인력들이 COVID 19로 인하여 국경을 통한 물자운송의 통제로 생필품의 조달이 어려워 철수하였다고 한다.

 

그 일부 인력들의 철수로가 몇 매체들에 소개된 바에 의하면, 평양에 거주하던 그들은 철도 평라선을 이용하여 약 34시간 만에 청진까지 이동하여, 그곳에서 하룻밤을 쉬고, 청진에서 차량을 이용하여 함경동부선(함북선) 홍의지역 두만강 역으로 이동하여, 짐과 아이들을 실은 철도수레를 1km 정도 이끌고 그곳에서 북한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친선다리(두만강 철교)’를 건너 하산을 통해 러시아로 돌아갔다고 한다.

 

사진을 보면, 철도수레에 탄 어린아이들도 보이고, 주변에서 철도수레를 밀며 걷는 어른들의 보습도 보인다.

 

COVID 19 에 국경을 폐쇄하고, 교통을 통제하는 것도 한 방안이다. 그러나 그에 생필품의 조달이 제한되는 것도 유의하여야 한다. 이에, 나는 화쟁(和諍, 원효 사상의 근본을 이루는 화해(和解)와 회통(會通)의 논리체계. 원효로부터 시작되어 한국불교의 전통으로 이어 내려온 사상원류이다. 연기론(緣起論)과 실상론(實相論)을 바탕으로 하여 특정한 교설이나 학설을 고집하지 않고 비판과 분석을 통해 보다 높은 가치를 이끌어내는 사상이라고 할 수 있다. 모순과 대립을 하나의 체계 속에서 다루므로 화쟁이라 하였다.)이라는 표현을 떠올리고, 그 한 예로 표현하고는 하는 반 갈이 △△오렌지쥬스를 떠올린다.

 

반 갈이 △△오렌지쥬스를 잘 마시자.

두만강 국경.pptx
2.92MB

 

 
 
 

서북의 바람

Kay 2021. 2. 28. 23:59

 

해방이 되며 도() 체제가 바뀌어, 제주도(濟州島)가 도()로 승격되며 전라남도 완도군 추자면이 제주도(현재 제주특별자치도) 북제주군으로 소속을 바뀐 이유를 알 수는 없으나, 그곳(추자면)에는 42개의 섬들이 추자군도(楸子群島)을 이루고 있으며, 1,700 (903 , 774 )의 인구가 4개의 섬(유인도)에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한반도와 제주도 사이의 바닷길을 제주해협이라 하는데, 그 북쪽에 추자도가 있다. 이전에 대한민국의 작전구역을 우회하던 북한선박들을 2004(노무현 정권 시절) 작전구역 내의 제주도 남방 항로로 운항하도록 하더니, 2005(노무현 정권 시절)에는 제주도 북방(추자도의 남방) 영해내의 제주해협을 운항하도록 하였다. 그러한 운항허용 조치는 2010년 천안함 피격으로 취소되었다.

 

하여튼, 근처의 바다에 유사하게 섬으로 구성된 전라남도 완도군 보길면의 인구가 약 2,694 , 청산면의 인구가 약 2,303 명 임과 비교한다면 그리 많은 인구는 아닌 것 같다 (추자면은 인구소멸 고위험, 지수 0.2 이하라 한다).

 

그런데, 추자면(楸子面)에 소규모이지만 5개의 하수처리장이 있다니, 340 명 당 하나의 하수처리장이 있는 셈인가? 그 추자면의 신양2리에서 하수처리장의 처리용량을 초과한 하수가 악취를 풍기며 바다로 방류되고 있어, 근처 사람들을 불편하게 한다고 한다.

 

하수처리장이란, 하수를 처리하는 곳이다. 하수(下水), 사용 후 버려지는 물이다. 사용 후의 물은 여러 이물질들이 포함되어 있다. 그러므로 그것을 처리하기 위하여는, 먼저 포함된 이물을 걸러내어야 하고 (screening), 크고 작은 내용물들을 침전시켜 물과 침전물(sludge)을 분리하여 각각을 (물리적 화학적 생물적으로) 적절하게 처리하여야 한다. 그래서 각 하수처리장은 나름의 처리용량을 가지게 된다.

 

고장 등으로 하수처리장의 처리용량이 줄어, 처리하여야 할 하수가 초과되어 근처 사람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하며, 그 원인이 유지보수에 필요한 부품의 확보가 어려운 탓이라고 한다

 

재고관리는 일반적으로 운용(소요)량과 현재고 발주-수송기간 등에 의존하나, 필수(긴요)재고라는 것이 있다. , 현재까지 쓰임이 없더라도 그것이 없으면 그 필요한 기능을 유지할 수 없다면 재고를 유지하여야만 한다.

제주시 추자면.pptx
1.71MB

 

 
 
 

서북의 바람

Kay 2021. 2. 25. 07:13

 

사람들은 지구에서 상당히 떨어진 화성에 많은 관심을 가지는 것 같다. 화성은 가깝게는 지구에서 약 5,600 km (0.6km) 정도 떨어져 있지만, 그곳에 실제 가려면 약 6개월 반 정도에 약 4.7km 를 비행하여야 한다고 한다.

2020730일 미국에서 발사된 roket 에 탑재되었던 탐사차(探査車rover 로버) ‘Perseverance(불굴의 투지, 인내)’2021219일 화성표면에 착륙하였다니 6개월 20일 걸린 셈인가? ‘화성에 대한 소식에 ‘Fly Me To The Moon (In other words)’ 라는 노래가 생각난다.

https://www.youtube.com/watch?v=Y2rDb4Ur2dw

2021210일에 미국의 위성보다 며칠 전에 화성 궤도애 도착한 중국의 roket ‘Tienwem (천문, 天問)’3개월 이상 궤도를 돌며 임무를 수행한 후, 탐사차량을 지표면에 옮길 것이라 한다.

 

내가 말하려고 하는 것은, 둘이다.

하나는, 지구의 1/64 크기(부피)를 가진 달이 지구의 1/8 크기를 가진 화성보다 더 크게 보이는 것은 달까지의 거리 38km 가 화성(火星)까지의 거리 5,600km 1/150 으로 더 가깝기 때문이다. 가까운 것이 더 크게 보인다. 좋은 이웃사촌이 되라(Be a good neighbor)

하나는, 화성까지 약 0.56km 거리에 도달하기 위하여는, 6.5개월 동안 그 거리의 약 8배를 비행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시간이 걸린다(It take lead time)

화성탐사.pptx
1.76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