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1. 10. 12. 11:20

 

오매, 단풍 들겄네

김영랑

 

"오매, 단풍 들겄네"

장광에 골 붉은 감잎 날아오아

누이는 놀란 듯이 치어다보며

"오매, 단풍 들겄네"

 

추석이 내일 모레 기둘리니

바람이 자지어서 걱정이리

누이의 마음아 나를 보아라.

"오매, 단풍 들겄네"

 

 

오매 단풍 들겄네.ppt

- 첨부파일

오매 단풍 들겄네.p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