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8. 8. 27. 13:57

 

서울역 앞(행정구역 : 용산구 東子洞(1975~), : 중구 동자동(1946~1975))두텁바위 어린이공원

이 있다고 한다. ‘두텁바위후암(厚巖)’을 우리말로 풀이한 것이라 생각되니 후암어린이공원이라

고 생각된다. 그런데, ‘후암어린이공원이 왜 동자동에 소재하게 되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자동이 새로 생긴 동()이기에, 오히려 후암동의 옛 문화(이야기)에 따라 그렇게 이름을 짓지 않았을

까 추정한다.

 

하여튼, 그곳에 새로운 공원이 생겼으나, 상당한 노숙인(路宿人, homeless)들이 그곳에 머물며 술을

마시기도 하고 싸우기도 하고 생활하며, 그들의 그러한 행위에 이용객들이 불편하기도 하고, 그들에

의해 배출된 생활폐기물(쓰레기)들이 어려움을 주자, 주변에 철제 울타리를 쳐서 그들의 접근을 차단

(遮斷)하였다고 한다.

 

갈 곳을 잃은 그들은, 근처의 으슥한 골목을 생활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모양이다.

 

그들의 마음속에는, 이루지 못한 안타까운 꿈이 있고, 사랑하는 가족이 있고, 견디기 힘든 현실의 슬

픔이 있다. 얼마 후면, ‘중추절(仲秋節, 秋夕)’ 이다. 그들에게도 좋은 명절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

을 하며, 나의 머리에 스치는 시() 한편을 붙인다.

 

 

간밤에 부던 바람 만정도화(滿庭桃花) 다 지거다
아이는 비를 들고 쓸으려 하는구나
낙화(落花)인들 꽃이 아니랴 쓸어 무삼하리요.

 

간밤에 부던 바람에 / 정민교(鄭敏僑) / 조선 후기

 

 

낙화 _ 낙엽.pptx

 

두텁바위 어린이공원.pptx